2021.3.1 월 20:55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석면광산과 주민건강 관련 있어”
환경부, 석면노출 건강영향조사 결과 발표
2010년 03월 31일 (수) 13:18:38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충남지역 석면광산 인근주민에 대한 흉부방사선 진단을 실시한 결과 4057명 중 973명(24%)이 폐실질(조직) 이상 및 흉막 이상 소견이 있어 CT촬영 대상자로 분류됐으며 그 외 2175명은 정상 소견, 903명은 석면질환 이외의 기타 질병(비활동성 폐결핵, 폐기종 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T촬영에 응한 859명(88%) 정밀검진 결과 폐암환자는 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폐암의심자 9명(69세~84세)이 발견됐으며 이 중 7명은 폐암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2명은 개인사정 등으로 정밀조사를 받지 않았다. 

환경부는 충청남도 내 14개 석면광산 1km 이내 지역 주민에 대해 석면노출로 인한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3월3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석면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석면광산 인근주민의 건강피해 규모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충남 보령·청양·홍성·예산·태안 등 5개 시·군 9084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실제 검진에 참가한 사람은 4057명이었다.

대상자 선정은 주민등록상 현재 거주자를 중심으로 선정했고 석면광산 근무여부, 거주기간 등은 고려치 않았다.

검진참가자 연령분포를 보면 전체의 77.8%인 3156명이 50대 이상이었고 70대가 1244명(30.7%)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폐암 확인자 7명 중 이번 조사에서 폐암이 처음 확인된 사람은 1명이었고 나머지 6명은 이전에 다른 병원에서 폐암으로 이미 확진을 받아 치료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암의 경우 발병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석면에 기인한 폐암인지에 대한 추가 확인작업을 진행 중이나 대상자 대부분이 고령자로 일부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석면폐증 소견자 179명 중 96명(54%)은 석면 관련 직업력이 없었고 175명(98%)이 해당 지역 거주기간 30년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력이 있는 83명(46%)의 석면광산 등의 근무경력은 10년 미만 60명, 10~20년 16명, 20~30년 4명, 30년 이상 3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227명에게서는 석면 자극에 의해 흉막 일부가 두꺼워진 흉막반이 나타났는데 110명(49%)은 직업력이 없었고 220명(97%)은 해당 지역 거주기간이 30년 이상이었다.

직업력이 있는 117명(51%)의 석면광산 등의 근무경력은 10년 미만 82명, 10~20년 25명, 20~30년 4명, 30년 이상이 6명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의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석면광산과 관련 없는 충남 서천군에 대조군(441명)을 둬 비교조사를 실시한 결과 34명이 유소견자로서 정밀조사 대상자로 분류됏으나 석면폐증, 흉막반, 종양 등의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석면광산의 운영과 인근 주민의 건강 피해사이에 일정한 관련성이 있음을 추정할 수 있었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대상 주민들에게 검진결과와 함께 증상에 따른 개인별 건강관리방법 등을 통지했으며 이번 조사에서 석면폐증, 흉막반 등의 소견을 보인 주민들에 대해서는 순천향대 환경보건센터(석면폐질환센터)를 통해 법 시행 이전이라도 추가 정밀진료(전문의 진찰 및 폐기능검사, 폐확산능검사 등)를 통해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이번조사에서 정상으로 판정된 경우라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주기적으로 엑스레이(X-ray) 및 진찰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에서 폐암, 석면폐증 등의 소견을 받은 사람은 오는 2011년 1월1일부터 시행예정인 ‘석면피해구제법’에 의한 피해구제의 1차적 대상으로 검토될 것이고 구제대상 확정 여부(특히, 석면폐증) 등은 하위법령 제정과정에서 정해질 판정기준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석면광산·공장 인근 주민에 대해 건강영향조사를 확대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월부터 충남지역 14개 석면광산 장기거주 이주민 약 5000명과 지난해 대상자였으나 조사를 받지 못한 주민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중이며 건강영향조사 대상 범위를 추가적으로 석면광산 반경 2km 및 광산인근 석면 가공공장에까지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 이미 진행 중인 충남지역 이외의 7개 석면광산 인근 주민에 대한 건강검진과 함께 과거 석면 제품 생산 공장 인근 주민 건강영향조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