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18 화 13:00
> 뉴스 > 기업/제품 > 기업
     
안랩, 총 매출 1천억 돌파
11월까지 집계 결과 매출액 1030억 달성
2012년 12월 10일 (월) 10:59:07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글로벌 보안 기업인 안랩(구 안철수연구소, 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12월10일 2012년 11월까지 내부 집계 결과 매출액 103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안랩은 지난 2011년 수주 금액 1000억원을 달성한 데 이어 2012년에 실 매출 기준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이번 실적은 국내 보안 및 패키지 소프트웨어 업계 사상 최초로 실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국내 산업 전반의 침체와 소프트웨어 시장의 저 성장 등 다양한 악재 속에서도 꾸준한 연구개발과 신기술 개발로 업계 최초의 매출 1000억원 돌파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번 11월 누적매출 1000억원 돌파에는 대표적인 보안 제품인 V3 제품군을 비롯한 전 제품이 고른 실적을 낸 가운데 네트워크 보안 장비 ‘트러스가드(TrusGuard) 등 어플라이언스 사업이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V3는 단순 백신제품에서 벗어나 안랩의 악성코드대응능력과 서비스와 결합해 성능을 인정받았다.

또 최종 사용자 단(endpoint)용 패치관리 솔루션인 안랩 패치 매니지먼트(APM, AhnLab Patch Management), 개인정보관리 신제품인 안랩 프라이버시 매니지먼트(AhnLab Privacy Management) 등 신제품 및 기술과 결합해 개인정보보호법 준수 이슈와 맞물려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했다.

보안 컨설팅 사업 또한 호조를 보여 안랩의 성장을 이끌었다. 융합관제서비스는 내부 위협과 외부 위협을 동시에 막아야 하는 APT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서비스로 새로운 매출성장동력이 되고 있다

안랩은 창사 5년만인 2000년 국내 보안업계 최초로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이후 2007년에 매출 500억원을 넘어섰다. 작년에 수주 1000억원, 실 매출 988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일찌감치 실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안랩 김홍선 대표는 “제조업이나 기타 다른 기업의 실적에 비하면 1000억원은 절대적으로 큰 숫자라 할 수는 없지만 정통 소프트웨어, 특히 보안 제품에 대한 낮은 사회적 인식과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이번 안랩의 매출 1000억원 돌파는 특별한 의미를 가질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 안랩은 소프트웨어 업계의 맏형으로써 성과 수치에 얽매이지 않고 더욱 과감한 기술투자와 글로벌 사업 기반을 진행하고 보안 컨설팅, 관제 서비스, 보안SI 사업 등 진정한 글로벌 종합보안 기업으로 올라서기 위해 내년에도 더욱 공격적 경영을 전개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김용관 기자(geosong39@safetoday.kr)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