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3 금 23:13
> 뉴스 > 뉴스 > 조선/철강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석유운송 본격화
나이다스, 원유와 정유 제품 장기운송 계약 체결
2010년 01월 26일 (화) 10:29:30 김용관 대기자 geosong39@safetoday.kr

대우조선해양이 출자한 나이지리아 국영 해운회사 나이다스社가 1억 달러 규모의 원유 및 정유제품의 운송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운송을 시작했다고 1월26일 밝혔다.

나이지리아 최초 국영 해운회사인 나이다스社는 최근 나이지리아 국영 석유회사이자 나이다스社의 최대주주인 엔엔피시(NNPC, Nigerian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사와 원유와 정유 제품에 대한 장기 운송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르면 나이다스社는 앞으로 1년간 매달 26만톤의 원유를 미국, 유럽,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으로 수출하고 21만톤의 정유제품을 수입하는 운송을 맡게 된다. 총 계약 금액은 1억달러에 달한다. 이번 운송 계약은 나이지리아의 원유를 수출하고 정유제품을 도입하기 위한 NNPC사와 영국의 BP사 간의 원유 정제 계약에 따른 것이다.

현재 NNPC는 또 다른 2곳의 정유사들과 이와 같은 물량의 원유 및 정유제품 운송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며 이 물량도 나이다스社를 통해 운송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나이다스社의 매출은 3억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의 종합기획실장인 고영렬 전무는 “이번 계약은 아프리카 지역의 대표적인 산유국이면서도 외국 해운업체에 의존해온 나이지라아가 자국 기업을 이용함으로 국부창출에 기여하게 됐다는데 큰 의의를 둘 수 있다”며 “나이다스社도 서아프리카 지역의 원유 및 석유화학 제품 운송 시장에 확실히 자리매김하게 됐고 대우조선해양 입장에서도 서비스 산업인 해운산업에 진출해 안정적인 성과를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NNPC와 대우조선해양이 합작해 설립한 나이다스社는 지난 2008년 5월 첫 운송을 시작했다. 당시 대우조선해양은 처음으로 서비스 산업인 해운업에 진출하면서 이 회사를 서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거점으로 발전시킨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앞으로 나이다스社는 나이지리아 연안 해운을 통한 물류업 진출, 해양 개발 지원, 석유 · 가스 생산 설비의 일부 제작 및 수리 사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조선해운 전문 리서치 회사인 클락슨에 따르면 원유 운송 시황을 나타내는 BDTI(Baltic Dirty Tanker Index)지수가 지난해 7월 474포인트를 저점으로 올해 1월 1164포인트까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나이다스社의 추가 운송물량 수주와 그 동안 침체됐던 유조선의 발주 등을 기대하고 있다.

또 유전개발과 석유 트레이딩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자회사 DSME E&R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김용관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