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3 목 15:28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한강대교 ‘생명의 다리’ 탈바꿈
‘문화와 생명이 어우러진 걷고 싶은 다리’로
2013년 11월 05일 (화) 08:47:32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지난 1917년에 준공돼 한강교량 중 가장 오랜, 약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한강대교가 노장의 지혜를 전하듯 이 시대에 희망메시지를 전하는 생명의 다리로 탈바꿈했다.

   
희망메시지는 이어령, 김난도 교수, 이해인 시인, 신경숙 소설가, 조수미 성악가, 허영만 만화가, 추신수, 손연재 선수, 이효리, 하정우 등 사회명사 44명이 재능기부를 통해 직접 작성해 눈길을 끈다.

조수미 성악가는 ‘당신이 이겨야 할 사람은 당신의 경쟁자가 아닌 바로 어제의 당신입니다’, ‘어제의 당신에게 지지 마세요’, ‘어제보다 오늘 더 성장하고 앞서있는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세요’라는 희망메시지를 전한다.

   
김난도 교수는 ‘그대, 이번에 또 실패했는가? 절망으로 다시 아픈가? 너무 실망하지 말자. 이 좌절이 훗날 멋진 반전이 되어줄 것이다’, ‘위기가 깊을수록 반전은 짜릿하다. 절대 포기하지 말자. 내 인생의 반전 드라마는 끝내 완성되어야 한다’는 글로 응원한다.

서울시는 작년 9월 마포대교에 세계 최초로 스토리텔링형 다리인 생명의 다리를 선보인데 이어 한강대교에 두 번째 생명의 다리를 조성했다고 11월5일 밝혔다. 

서울시는 생명의 다리를 통해 한강 투신 자살률을 제로로 만들 수는 없지만 사람은 찰나의 감정으로도 자살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바로 그 순간, 관심과 메시지를 통해 절망을 위로하고 감성적 접근으로 자살을 단 한건이라도 예방하고자 하는데 조성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삼성생명, 한국건강증진재단과 함께 ‘생명존중 프로젝트’ 일환으로 한강대교 생명의 다리 조성사업을 공동 추진했다.

‘문화와 생명이 어우러진 걷고 싶은 다리’라는 컨셉으로 ▴사회명사 44인이 전하는 희망메시지 및 이미지 ▴‘지친 그대, 기대Bar’와 같은 희망 조형물 8점 ▴말을 걸어주는 버스쉘터를 설치했다.

먼저 노량진과 용산을 오가는 한강대교 양방향 1680m에 사회명사 44명의 희망메시지가 연이어 펼쳐진다.

희망메시지는 센서가 설치돼 보행자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조명과 메시지가 보행자를 따라 반응하며 친근하게 말을 거는 형식이다.

이중 만화가 허영만, 화가 육심원, 한젬마, 양말디자이너 홍정미 등 9명은 다리 난간에 본인들의 그림과 함께 메시지를 표현했다.

또 국내 8개 대학 80여명의 젊은 예술가인 학생들이 참여해 제작한 희망조형물도 한강대교 중간 노들섬이 있는 육지로와 한강대교 북단에 있는 견우·직녀 카페 광장에 8점을 설치했다.

   
희망 조형물 8점은 ▴아이스크림바 형상의 벤치를 표현한 ‘지친 그대 기대Bar’ ▴‘언제나 I♥YOU’ ▴‘한강의 바람결에 맴도는 SOUND of LOVE’ ▴‘당신의 걱정을 흡수하는 BENCH MAN’ ▴‘사랑의 Sign-HAND HEART BENCH’ ▴‘꿈을 꾸시나요? 꿈을 이루세요! 당신의 날개’ ▴‘삶의 에너지 L.O.V.E’ ▴‘마주보는 사랑, 같이보는 사랑, LOVE SWINGS BENCH 둘이 하나되는 사랑’이다.

이와 함께 한강대교 중간에 있는 버스정류장엔 사랑과 응원의 말을 걸어주는 버스쉘터도 새롭게 설치하고 곳곳에 생명의 전화도 설치했다.

한국의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8년째 1위로, 시는 자살예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한강다리 투신을 예방하기 위한 사업으로 SOS생명의 전화, CCTV 설치, 생명의 다리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안전실 시설안전정책관은 “각종 어려움을 딛고 각자의 분야에서 명성을 얻고 있는 사회명사들의 희망메시지를 통해 절망에 직면한 많은 사람들이 위안을 얻고 희망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한영진 기자(jake@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