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20: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강병화 회장 ‘위기관리경영’에 KO 승
정정 지체 ‘매일 100만원 지연배상금 지급’키로
2014년 01월 08일 (수) 16:40:07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특)한국방재협회 차기회장 선거일정이 확정된 상황에서 차기 회장으로 입후보할 예정으로 알려진 강병화 현 회장을 둘러싼 온갖 명예훼손 실추 의혹이 모두 의혹일 뿐 사실이 아닌 것으로 언론중재위원회 심의 결과 1월8일 밝혀졌다.  

(특)한국방재협회 차기회장 당선자가 오는 1월28일 확정되고 차기 회장으로 현재 강병화(61세) 한국방재협회 회장과 정흥수(75세) 한국자연재해저감산업협회장이 입후보할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데일리위기관리경영(www.di-focus.com)은 작년 12월5일 낮 12시56분 ‘소방방재청, R&D사업과 학위취득 의혹(http://www.di-focu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42)’이란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어 12월27일 낮 11시14분 ‘소방방재청 R&D사업과 학위취득 의혹? 두 번째(http://www.di-focu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42)’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또 12월30일 낮 1시32분 ‘소방방재청 R&D사업과 학위취득 의혹? 세번째, 학위관련 또 다른 R&D사업 특혜?(http://www.di-focu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49)’란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특히 12월31일 낮 10시14분에는 ‘소방방재청 R&D사업과 학위취득 의혹? 네 번째, 이번엔 학위논문표절 의혹(http://www.di-focu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52)’란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에 강병화 한국방재협회 현재 회장은 위기관리경영 첫 번째 의혹기사가 게재된 바로 다음날이 12월6일(금)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신청과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또 두 번째 기사가 위기관리경영에 게재된 후 12월9일(월) 언론중재위원회에 두 번째 기사에 대한 조정신청과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언론중재위원회는 강병화 회장의 조정신청을 받아드려 1월8일 오전 11시50분 경 서울 프레스센터 15층에서 언론중재위원들이 참석하고 한채옥 위기관리경영 대표와 이정직 위기관리경영 편집장이 참석한 가운데 언론중재위원회 조정합의를 결정하고 ‘조정합의서’에 사인했다.

조정합의 사항은 ‘현 한국방재협회 회장 보도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을 게재하고 위기관리경영 홈페이지 첫 화면에 보도문 제목을 2014년 1월13일 오전 10시부터 72시간 이상 게재하고 제목을 클릭하면 본문이 표시되도록 했다.

또 위기관리경영에서 합의한 보도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 사항 이행을 지체한 날부터 이행 완료하는 날까지 신청인 강병화 회장에게 매일 100만원씩 지연배상금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특히 이 사건의 조사대상 기사 및 관련 기사를 게재한 행위에 대해 위기관리경영과 위기관리경영 소속 임직원을 상대로 일체의 민․형사사상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번 사건의 합의문에 따르면 위기관리경영에서 ‘현 한국방재협회 회장이 평소 영어 실력으로는 박사학위를 받기 어려운 상황인데 학위를 수여받았다’고 보도했는 데 사실 확인결과 강병화 한국방재협회 회장은 소정의 절차를 거쳐 박사학위 논문심사 영어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있어 이를 바로 잡기로 했다.

또 위기관리경영은 ‘강병화 한국방재협회 회장이 소방방재청 재직시 박사학위와 연계해 당시 해당 R&D 사업을 박사학위 논문심사위원장과 심사위원에게 수주해 주고 퇴직 후 박사학위를 취득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는 데 ‘박사학위 논문심사위원장이 R&D 사업을 수주할 당시 강병화 현 회장은 연관 업무 부서에 근무하고 있지 않았다고 밝혀졌다’고 정정 및 반론보도문을 위기관리경영에 게재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위기관리경영은 ‘강병화 회장이 박사학위 심사위원인 여 모 교수가 낙찰받은 R&D 사업은 공무원이 과제 공모접수에서 전담평가 선정 및 평가결과까지 자연재해사업단과 국립방재연구소에서 처리했으며 선정 절차에 소방방재청 공무원이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정 및 반론보도문을 게재키로 결정했다.

◆ 관련 기사

관련 기사
명예훼손 남발 ‘위기관리경영’③  소방방재청 R&D 사업 관리 ‘의혹’ 제기 http://www.safetoday.kr/news/articleView.html?idxno=14070

무차별 명예훼손 ‘위기관리경영’②  강병화 한국방재협회 회장에 대한 ‘억지 의혹’ http://www.safetoday.kr/news/articleView.html?idxno=14054
 
무고와 명예 훼손 ‘위기관리경영’ 한국방재협회 차기 회장 선거 개입 의혹 http://www.safetoday.kr/news/articleView.html?idxno=14023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 윤성규 | 편집인 : 성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