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24 화 07:34
> 뉴스 > 뉴스 > 금융
     
우체국, 전화금융사기 45억 피해 예방
2009년 전화금융사기 피해 막은 건수 598건
2010년 01월 27일 (수) 12:41:25 이성하 대기자 sriver57@safetoday.kr

우체국이 지난해 45억여원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사기범도 44명을 검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남궁 민)는 2009년 전화금융사기의 피해를 막은 건수는 598건이며 우체국금융창구에서 32억8000만여원, 의심계좌 모니터링을 통해 13억여원 등 모두 45억여원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했다고 1월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7년 1억8000만여원의 25배에 달하는 금액이고 2008년 13억여원 보다도 32억여원이 늘어난 액수다.

특히 지난해 6월 전화금융사기 의심계좌모니터링시스템을 운영하면서 사전에 지급을 정지해 피해를 예방한 금액도 13억여원에 달해 전체 피해예방금액의 28%를 차지했다.

전화금융사기범은 우체국, 금융감독원, 검찰청 등을 사칭해 우체국, 은행 등 금융기관의 가입자 예금을 사기계좌에 이체시키는 수법으로 사기행각을 벌이고 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이 ‘2008 한국범죄피해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70% 이상이 전화금융사기 등 각종 피싱 범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날 정도로 피해가 심각하다.

우체국의 대표적인 피해 예방 사례는 경찰청을 사칭하는 사기범에 속아 정기예금 5000만원을 해약해 이체하려는 것을 막거나 금융감독원이라면서 개인정보가 유출돼 계좌를 옮겨야 한다는 말을 믿고 계좌를 이체하려는 것을 사기사고계좌로 등록해 피해를 예방했다.

최근에는 전남여수에서 만기일이 남은 정기예금 9000만 원을 해약하려하자 직원이 딸이라고 사기범을 속여 피해를 막기도 했다.

남궁 민 우정사업본부장은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적극적으로 펼쳐 지난해 45억여원의 피해를 막았지만 여전히 사기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특히 나이가 많은 노인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노인정과 마을회관을 방문해 피해 예방요령과 사기수법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4월 보이스 피싱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우정사업의 모든 채널을 동원해 대대적인 피해 예방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국 우체국에서 가두캠페인을 벌이고 우체국 장비와 인쇄물을 통해 위험성을 알리고 있으며 우체국차량과 이륜차는 물론 우편물 운송차량에 경고 안내문을 붙이는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성하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