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28 일 21:58
> 뉴스 > 뉴스 > 유통/물류
     
안전띠 매지 않으면 버스·택시 못 탄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 6월8일 입법예고
2010년 06월 09일 (수) 17:31:29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앞으로 버스(일반시내·마을·농어촌버스 제외)와 택시를 이용하는 승객도 안전띠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착용치 않으면 탑승이 거절된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최근 발생한 경주 전세버스와 삼척 시외버스 추락사고 때 대부분의 승객들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인명피해가 많았던 점을 감안해 이러한 내용의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6월8일 입법예고 했다.

내년 상반기 중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해 이용 승객이 안전띠를 착용치 않으면 승객뿐만 아니라 운전자와 운송사업자에게도 책임을 지게 할 계획이다.

운전자가 안전띠 착용 안내를 하지 않거나 승객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출발하면 1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하고 운송사업자에게는 안전띠가 파손된 상태로 차량이 운행되거나 안전띠 착용 관련 교육 미실시 등 운전자에 대한 지도·감독을 소홀히 할 경우 2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전용도로를 운행하는 버스·택시의 승객이 안전띠를 착용치 않은 경우 단지 운전자에게 3만원의 과태료(도로교통법) 처분을 해 왔다.

국토해양부는 올해 하반기에 개정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내년 상반기 중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며 개정법률(안)에 대한 의견이 있는 사람은 오는 6월28일까지 국토해양부 대중교통과(02-2110-8492)로 제출하면 된다.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