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7 목 23:08
> 뉴스 > 뉴스 > 금융
     
지자체가 부과한 과태료 미납률 49%
징수율 매년 50.4%, 49.9%, 53.1% 절반 수준
2014년 10월 07일 (화) 16:45:59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정용기 국회의원(새누리당, 대전 대덕구, 안전행정위원회)은 안전행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지방자치단체가 부과한 과태료가 2조1588억원으로 집계됐지만 징수율은 51.2%으로 절반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7일 밝혔다.

과태료를 제때 내는 사람이 절반 수준으로 3년간 미납된 금액만 1조원이 넘는 실정이다.

과태료 부과액은 지난 2011년 7082억원에서 2012년 7182억원, 2013년 7383억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징수율은 각각 50.4%, 49.9%, 53.1%로 전반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간 과태료를 가장 많이 부과한 지자체는 서울로 5834억원이었으며 경기도 4786억원, 부산 1776억원, 경남 1240억원 순이었다.

미납액이 가장 많은 지자체는 서울 2940억원, 경기 2459억원, 부산 754억원, 경남 58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미납률은 세종시가 57.3%로 가장 높았고 경기 51.4%, 강원 51.1%, 서울 50.4%, 전북 50%가 뒤를 이었다. 이에 안전행정부는 올해 4월 체납 과태료 등 세외수입을 전담하는 지방세입정보과를 신설했다.
 
정용기 의원은 “해마다 지자체가 부과하는 과태료가 늘어나고 있음에도 징수율은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 문제”라며 “낮은 과태료 징수율을 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이 사회질서를 잘 지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방안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과태료와 같은 세외수입을 늘려 부족한 복지재정을 충당하겠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며 “국민의 부담을 늘리기 전에 정부나 지자체의 예산이 낭비되는 곳은 없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