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 토 12:00
> 뉴스 > 뉴스 > IT/전기/전자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 CCTV 설치
서울시, 올해 말까지 151대 추가 100% 달성
2016년 03월 17일 (목) 11:20:17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서울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를 지속적으로 설치해 2015년 97.3%까지 확충했고 올해도 151대를 추가 설치해 연말까지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를 100%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유괴, 폭력 등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각종 범죄를 막고 불법 주·정차로 인한 교통사고로부터 어린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주변 도로에 CCTV를 설치해 작년 말 기준 서울시내 어린이 보호구역 1704개소 중 97.3%인 1659개소에 3167대가 설치돼 있다.

어린이 보호구역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1995년부터 교통사고 등 각종 위험으로부터 어린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 통행이 잦은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주출입구 반경 300m 내로 지정하고 있다.

올해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 CCTV 151대를 설치한다. 우선, 마포구 서일유치원 등 CCTV가 1대도 설치돼 있지 않은 어린이 보호구역 44개소와 동대문구 어린왕자 어린이집 등 올해에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신규 지정하는 33개소에 각각 1대씩 총 77대를 설치해 설치율 100%을 달성할 예정이다.

한편, 성동구로 이전한 종로구 숭신초교앞 도로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또 나머지 74대는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CCTV가 이미 설치돼 있지만 교통사고 위험이 큰 안전 사각지대로 자치구에서 추가설치를 요청한 지역에 설치한다.

시는 CCTV 설치와 함께 운영도 중요하다고 보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관리․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는 자치구 내 통합관제센터에서 각종 범죄․사고를 예방하고, 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자치구 직원, 경찰 등 인력이 상주해 상시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동시에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도 단속하고 있다.

특히 시는 CCTV 설치가 범죄 예방, 사생활 침해 등 여러 의견이 공존하는 만큼 설치 전 해당 시설장과 긴밀히 협의하고,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행정예고(1개월 이상) 및 주민공청회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이방일 서울시 보행자전거과장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 설치뿐만 아니라 과속방지턱, 미끄럼방지 시설 등 차량속도 제한시설 설치, 통학로 보도정비, 학교앞 시간제 차량통행제한 지역확대, 교통안전지도사업 등 시설과 제도를 정비해 학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