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7 목 20: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인천소방 ‘황당 신고 톱 10’ 공개
최근 1년 54만 건 중 긴급 전화는 19만 건
2016년 06월 08일 (수) 07:37:56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남자친구에게 전화 한 통 해주세요” 지난 1년간 인천지역 119로 접수된 54만여 건의 전화신고 중 가장 황당한 신고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정문호)는 올바른 119 신고문화 정착을 위해 최근 1년간 전화로 신고 접수된 54만2000건 중 ‘황당신고 톱 10’을 선정했다고 6월8일 밝혔다.

119신고 황당 톱 10 대상은 작년 4월1일부터 올해 4월30일까지 1년여간의 119신고전화 54만2477건을 분석하고, 단순 안내 건으로 분류된 13만8368건의 신고 접수 건으로 했다.

119종합방재센터 상황요원이 직접 경험하고 접수한 황당한 119 신고 건에 대해 의견 수렴과 자체 투표를 거쳐 ‘119신고 황당 톱 10’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인천소방본부 119종합방재센터가 선정해 공개한 선정된 ‘119신고 황당 톱 10’ 내용에는 “남자친구에게 전화 한 통 부탁드려요. 번호 알려줄게요. 한 번만요”를 비롯해 “등을 많이 다쳤다, 병원비하게 10만원만 보내줘...”, “영화배우 안성기씨 있죠. 바꿔줘요, 얼른...”등이 포함돼 있다.

또 한 신고자는 119전화를 통해 “오늘 밖에 나가려는데 큰개가 문앞에 있는지 없는지 나가주세요.”라고 하거나, “비가 많이 오는데, 집에 가려한다. 데려다 달라”는 사례도 있었다.

인천소방본부 김준태 119 종합방제센터장은 “이처럼 황당하고 무분별한 신고 때문에 긴급한 환자에 소방력이 집중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달부터 학교, 공공기관 위주로 119 신고문화 정착을 위해 포스터, 전단지 배포 등 홍보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1년간(2015년 4월1일~2016년 4월30일) 119신고전화 54만2477건 가운데 긴급출동 신고는 19만3798건(35.73%)에 불과했다.

긴급 상황이 아닌 경우에서의 출동은 1만8010건(3.32%)이었으며, 나머지 33만669건(60.95%)은 출동이 필요 없는 ‘상담·민원성’ 신고였다. 내용이 없는 반복 전화나 욕설·폭언을 일삼는 악성신고도 꾸준히 늘고 있어 올바른 119신고문화의 정착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 인천소방본부 119신고 황당 톱 10 선정 결과
1 남자친구에게 전화 한 통 부탁드려요. 번호 알려줄게요. 한 번만요.
2 등을 많이 다쳤다. 병원비하게 10만원만 보내줘...
3 영화배우 안성기씨 있죠. 바꿔줘요, 얼른...
4 산 속에서 핸드폰 분실했어요. 산에 와서 찾아주세요.
5 대리운전기사가 안 온다. 도와주세요.
6 85세 노인이다. 아이들이 바람피운다고 난리다. 도와달라.
7 오늘 밖에 나가려는데 큰개 문앞에 있는지 없는지 나가주세요.
8 비가 많이 와요, 집에 가려한다. 택시가 안 잡혀요. 데려다주세요.
9 집안에 바퀴벌레가 완전 크다. 여자 혼자 사는데 도와 주세요.
10 오전 농협 텔레뱅킹 신청했는데 잘못됐는지. 안 되네요, 도와주세요.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