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0 화 23:10
> 뉴스 > 뉴스 > 금융
     
국가지정 목조문화재 64.4% 화재보험 미가입
이종배 의원 “화재보험 가입 높이기 대책 필요”
2016년 09월 22일 (목) 15:59:48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이종배 국회의원(새누리당, 교문위, 충북 충주시)은 현재 우리나라의 국가지정 목조문화재 중 64.4%가 화재보험에 미가입돼 있는 상태라고 9월22일 밝혔다.

지난 8월12일 ‘명성황후 생가 유적지’ 관리사무소 옆 출입문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5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출입문이 불에 그슬린 정도로 문화재 피해는 없었으나, 화재가 발생한 지점이 생가와 불과 150m 가량 떨어진 곳이어서 하마터면 목조문화재인 명성황후 생가가 모두 타버릴 뻔한 아찔한 사고였다.

이렇게 목조문화재는 언제든 화재위험에 노출돼 있는 만큼,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 화재보험 가입이 꼭 필요하다.

특히 국가지정문화재인 경우, 화재 등으로 훼손된 경우에 국비로 복원해야 하기 때문에 화재보험 가입이 안 돼 있는 상태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에 복구비용이 고스란히 국민의 부담으로 전가될 수밖에 없다.

이종배 의원은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재 국가지정 목조문화재 총 351개 중 226개가 화재보험에 미가입돼 있어, 미가입률이 무려 64.4%나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가지정 목조문화재 중 국·공유인 69건은 모두 화재보험에 가입돼 있는 데 반해 사유재산인 것은 282건 중 226건이 미가입돼 있어 사유재산으로만 따지면 미가입률이 무려 80.1%나 됐다.

이렇게 사유 목조문화재의 보험가입률이 저조한 이유는 ▲보험 가입 시 소장자가 가입비를 전액 부담해야 하므로 소장자들이 가입을 꺼리는 경우가 많고 ▲목조문화재의 경우 보험사가 화재 위험을 높게 인식해 수익성을 낮게 보는데다가 문화재는 감정가액 추산이 어렵기 때문에 보험사에서도 가입을 꺼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종배 의원은 “설령 사유재산이라고 하더라도 국가지정 문화재인 경우 훼손시 국비로 복원을 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라며 “문화재청이 목조문화재의 화재보험 가입률을 높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