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19 화 20:00
> 뉴스 > 뉴스 > 기타
     
어린이 놀이터 ‘추락사고’ 심각
대형 안전사고, 작년 한해 337건 발생
2017년 09월 14일 (목) 08:19:45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손상내용별 사고현황.hwp (78848 Byte)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국회의원(서울 강동 갑, 행정안전위원회)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어린이 놀이시설에서 골절상, 화상 등 큰 부상으로 이어진 대형 안전사고가 총 337건 발생했다’고 9월14일 밝혔다.

특히 이중 절반 이상이 추락으로 인한 것이어서 관련 대책이 필요할 전망이다.

행안부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사고로 인해 골절상이나 출혈, 화상과 같은 큰 부상을 당한 어린이는 모두 338명이었다.

이중 남자 어린이가 206명(60.9%)로 여자 어린이 132명(39.1%)보다 중대사고를 당한 비율이 약 1.6배 높았다. 연령별로는 운동량이 많은 학령기 어린이가 243명(71.9%)으로 취학 전 어린이 92명(27.2%)보다 약 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장소별로는 학교에 설치된 놀이터에서 대형사고가 많이 일어났다. 학교 놀이터에서 다친 어린이는 162명(47.9%)으로 절반에 가까웠다. 주택단지 놀이터에서는 106명의 어린이(31.4%)가 다쳐 그 뒤를 이었다.

특히 학교 놀이터는 전체 시설수가 6371개로 3만3810개인 주택단지 놀이터보다 숫자는 적었지만 시설수 대비 부상자 수는 2.5% 대 0.3%로 더 높아 각별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놀이기구별 부상자 수를 보면 ‘조합놀이대’를 이용하다 다친 어린이가 124명으로 36.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건너는 기구’ 53명(15.7%), ‘그네’ 49명(14.5%), ‘미끄럼틀’ 25명(7.4%) 등의 순으로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고형태로는 기구나 다른 어린이와의 충돌이 48명(14.2%), 넘어짐으로 인한 사고(11.9%)도 있었지만 추락으로 인한 부상이 215명(63.8%)으로 전체 부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놀이터 내 추락방지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선미 의원은 “분석자료를 보면 학령기 아동들이 모여 있는 학교 놀이터에서 큰 사고를 당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 이번 조사결과에서 추락에 의한 사고위험이 매우 높게 파악된 만큼 학교 놀이터 안전관리와 추락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부모와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 윤성규 | 편집인 : 성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