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 월 11:32
> 뉴스 > 뉴스 > IT/전기/전자
     
서울시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서울시, 플랫폼 구축해 CCTV영상 경찰, 소방 등 공유
2017년 11월 23일 (목) 14:42:24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서울시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업해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도시 안전망'을 구축한다고 11월23일 밝혔다.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사건‧사고 해결의 눈 역할을 하는 핵심수단인 CCTV를 경찰서(112), 소방서(119), 정부 및 시의 재난상황실(아동보호)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데이터 통합운영체계에 해당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만들고 서울시, 경찰, 소방 등의 통신망을 연계해 각 기관별로 접속권한을 가진 주체가 별도 요청 없이도 CCTV 영상을 볼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재난안전 분야에 4차산업 혁명 신기술 중 하나인 클라우드 기술이 접목된 것은 세계 최초다.

   

CCTV는 대부분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음에도 경찰, 소방 당국과 협업체계 부재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개별 운영돼 112, 119, 재난, 아동보호 등 안전체계의 연계운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서울시 내 CCTV는 약 6만8000대(2017년 10월 기준)로 25개 자치구 등이 구축 관리 중이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데이터를 통합 운영하는 스마트시티센터(가칭)에서 방범‧방재,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 등 서비스 및 도시관리를 위해 운영 중인 각종 정보시스템을 통합 관리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다.

클라우드는 중앙컴퓨터에 저장된 데이터를 컴퓨터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컨대 경찰의 경우 여러 지역을 거쳐 도주하는 범인을 잡기 위해 서울시내 전역의 CCTV영상을 자치구에 일일이 요청하지 않아도 112센터에서 접속 권한을 갖고 한번에 보고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또 화재 등 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엔 접속 권한을 가진 119종합상황실이 사고현장 주변 CCTV영상, 주차정보, 위험시설물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면서 상황에 맞게 현장대응을 하고 골든타임도 신속히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CCTV 영상 제공은 물론 25개 자치구, 경찰서, 소방서, 재난상황실의 협조를 얻어 통신망을 연결한다. 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 공간인 스마트시티센터(가칭)를 만들고 5대 스마트도시 안전서비스도 제공한다.

5대 스마트도시 안전서비스는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약자 지원이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개발 및 보급, 예산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이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해 각종 솔루션이 탑재‧서비스되도록 기획부터 실증 서비스까지 지원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CCTV 영상정보가 경찰, 소방, 구조‧구급 등 업무에 폭 넓게 활용되면 약 1조3600억원(CCTV 대당 설치비 2000만원×6만8000대)의 안전자산 취득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컨설팅을 거쳐 2018년 정보화전략기획을 수립한 후 2개 구청(선정 예정)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한다.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서울시 전역에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앞으로 교통, 안전, 환경, 복지 등 각종 정보시스템과 IoT, 빅데이터 등 신기술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고 이렇게 되면 도시관리 행정 효율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11월24일 오후 4시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클라우드 기반, 서울시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을 위한 '서울특별시 - 국토교통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 확산을 위한 '2017 그랜드 클라우드 & 스마트시티 페스타'와 연계 추진된다.

특히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의 경우 각 기관별로 운영‧관리하는 정보가 방대하고 분산돼 있어 국내 최초이자 세계 최초로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했다는 점에서 4차산업 혁명 핵심기술 확산에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은 지자체가 보유한 행정 인프라를 정부 기관과 문턱 없이 공유해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시민 안전을 높이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대표적인 상생‧협력 사례”라며 “범죄, 재난, 구조 등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관련된 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활용성을 높인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 윤성규 | 편집인 : 성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