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5 일 21:00
> 뉴스 > 자료실 > 조사연구
     
산업재해 대표 영향 '폭설, 한파'
산업안전보건공단, ‘날씨와 산업재해’ 연구결과 발표
2011년 01월 11일 (화) 10:00:54 한영진 기자 jake@safetoday.kr

겨울철 산업재해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 기후 요인으로 폭설과 한파가 꼽혔다. 또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에서, 재해유형별로는 도로교통사고, 넘어짐사고, 뇌심혈관질환 모두 3대 산업재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연구원(원장 강성규)이 최근 ‘날씨와 산업재해’ 연구결과를 1월11일 발표했다.

공단 연구원이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발생한 산업재해를 겨울철 정상 기상기간, 대설기간, 대설복구 기간으로 비교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비스업은 대설이 발생하지 않은 정상기간 중 재해자가 152명이 발생한 반면 대설기간 중에는 178명의 재해자가 발생해 전 업종 중 대설 발생 기간에 가장 높은 17.1%의 재해 증가세를 보였다.

제조업의 경우에는 대설기간이나 정상 기상기간 보다도 대설복구 기간 중에 재해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설의 영향이 없는 정상기간에는 180명의 재해자가 발생한 반면 대설복구 기간에는 210명의 재해자가 발생해 16.7%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재해유형별로는 도로교통사고가 대설기간과 정상 기상기간을 비교 했을 때 대설기간 중에 48.7%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났다. 이어 넘어짐 사고가 4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설복구 기간 중에는 무리한 동작이 77.8% 넘어짐 사고가 4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넘어짐 재해의 경우에는 최근 10년간 재해자 16만1904명을 분석한 결과 연간 평균 1만6485명의 재해자가 발생했으며 월 평균 1374명의 넘어짐 재해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월별로는 12월과 1월이 각각 평균 1506명, 1489명의 재해자가 발생해 월 평균보다 높은 빈도수를 보였다.

뇌심혈관질환의 경우 최근 10년간 재해자 1만1580명을 분석한 결과 연간 평균 1193명의 재해자가 발생하고 월 평균 99명의 재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내외 기온차가 큰 12월과 1월에 각각 평균 121명과 106명의 재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 한 관계자는 “봄철의 경우 춘곤으로 인한 감김·끼임 사고가 증가하고 신체 노출이 많은 여름철에는 서비스 업종에서 화상사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봄과 가을에는 강풍과 호우의 발생기간이 짧고 불규칙하다”며 이에 대한 대비를 당부했다. 

한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