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6 수 12: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대구소방 ‘벌 퇴치와 벌집 제거 태세’ 갖춰
이창화 본부장 “벌집 제거, 119로 신고 가장 안전”
2018년 07월 10일 (화) 10:33:08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창화)는 작년 7월부터 9월까지 벌 퇴치 및 벌집 제거 요청에 따른 일일 구조 활동 건이 45.0건으로 나타났었다며 올해도 벌로 인한 신고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7월10일 밝혔다.

지난 6월18일 대구 동성로 한일극장 앞 횡단보도 상 가로수에 꿀벌 떼가 운집하고 있어 시내를 찾은 많은 시민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행히 신속한 출동과 발 빠른 처치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도심한가운데 꿀벌 떼가 나타나 큰 이슈가 됐었다.

이런 상황뿐만 아니라 지난 6월25일 달성군 다사읍 소재 한 아파트에는 벌들의 왕성한 봉군활동으로 에어컨 실외기에 커다란 벌집을 2개나 지어 위협을 느낀 시민이 제거 요청을 하기도 했다.

이렇듯 최근 대구의 낮 기온이 30˚C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벌 퇴치 및 벌집제거를 요청하는 신고 건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시민에게 위해가되는 벌의 퇴치 및 벌집제거 등의 생활 안전 활동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작년 대구 총 구조처리 2만792건 중 벌 퇴치 및 벌집 제거 구조 처리건은 5339건(25.7%)에 달한다.

이를 포함한 최근 3년(2015년 ~ 2017년) 동안 벌 퇴치 및 벌집 제거 구조 처리건은 1만4805건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기간 중 가장 활동빈도가 높았던 시기는 8월로 5439건(36.7%)이며 다음으로 9월 3322(22.4%), 7월 3014건(20.4%) 순으로 나타나 벌 퇴치 및 벌집제거는 주로 여름철(7월~9월, 1만1775건, 79.5%) 집중되는 것을 확인됐다.

또 같은 기간 벌 퇴치 및 벌집제거 출동빈도가 가장 높았던 장소는 주택시설이며 8182건(55.3%)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학교 1133건(7.7%), 시장 상가 891(6.0%), 빌딩 456건(3.1%), 공원 393건(2.7%) 순으로 나타났다.

말벌은 여왕벌이 4월부터 5월까지 봉군을 조성하고 개체수가 늘어난 7월부터 9월까지 중 가장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12월 초 월동준비에 들어간다. 또 동틀 무렵부터 활동을 시작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활동의 최성기를 이루며 일몰시까지 꾸준히 활동을 한다.

말벌에 쏘였을 경우 응급처치 방법으로는 벌에 쏘인 장소로부터 신속하게 멀어져야 하며 상처를 흐르는 물로 잘 씻어 낸 후 독액을 손으로 짜주는 것이 좋다. 또 말벌의 독에 의해 몸에 두드러기가 나고 호흡곤란과 같은 알레르기성 반응이 나타난다면 지체 없이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창화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7월부터 9월까지 벌집제거 구조요청 본격화 시기가 돌아왔다”며 “벌로부터 시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도시 대구 건설을 위해 이미 말벌 보호복 346벌 구매해 출동부서에 지급을 완료했고 출동대원에 대한 안전교육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창화 본부장은 또 “매년 벌로 인한 인명피해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기 때문에 안전에 유의해야한다”며 “주변에 벌집이 있다면 섣부르게 제거하려고 하지 말고 119로 신고하는 방법이 가장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