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13:36
> 뉴스 > 자료실 > 조사연구
     
리비아 사태 '우리기업 미수금 1870만 달러' 추산
KOTRA, "사태 장기화될 경우 피해 규모 늘어날 전망"
2011년 02월 23일 (수) 09:09:56 한영진 기자 jake@safetoday.kr

KOTRA(www.kotra.or.kr)는 리비아 수출기업 575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피해조사 설문한 결과 응답기업 111개사 중 31.5%인 35개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2월23일 밝혔다.

이들 피해기업 35개사의 수출대금 미수금은 220만 달러이며 연간 피해 추산 액이 1870만 달러로 나타났다. 설문에 응하지 않는 기업들을 감안했을 경우 실제 피해액은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이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피해 규모도 늘어날 전망이다.

피해사유로는 바이어 교신두절(45.7%)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선적 및 하역불가에 따른 운송차질(31.4%), 수출대금 미수(28.6%), 수출잠정 중단(22.9%)의 순으로 나타났다.

리비아 사태 이후 기존 오더분을 수출하고 있다고 답변한 기업은 15.3%, 바이어와의 연락 두절 등으로 기존 오더 수출을 중단한 기업도 9.9%로 나타났다.

상당수 기업들은 사태가 아직 초기단계라 사태추이를 관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리비아 수출대금을 L/C로만 진행한 기업이 2.7%, T/T 결재가 27.0%, L/C와 T/T 두 가지 방법을 이용한 기업이 5.4%이다. 미응답 기업을 제외하면 많은 기업들이 T/T로 수출대금을 결제하고 있어 장기화될 경우 바이어가 대금 미송금으로 기업 피해가 커질 우려가 크다.

수출 기업 중 K사는 현재까지 직접피해액은 없으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공장 가동중단 등으로 인해 월 70만 달러의 손해가 예상된다고 응답했다. 또 음료수를 생산하는 B사는 대금지급이 이뤄지지 않은 수출 화물이 리비아 미수라타(Misratah) 항에 도착했는데도 바이어가 연락두절로 화물을 수령하지 않아 한국으로 반송해야 하는지, 현지 창고에 보관해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KOTRA 중동-아프리카 비상상황반 김용석 팀장은 "이번 설문에 응답한 수출기업들은 리비아 사태이후 현지체류 한국직원들과 연락이 두절된 경우가 있어 이들에 대한 정부의 조속한 신변확보 및 귀국항공편 지원을 요청했다"며 "현지 은행, 세관 등 무역관련 기관들의 운영현황 속보를 목말라 하고 있고 사태가 장기활 될 경우에 대비한 정부의 수출기업 피해 보전 대책마련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한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