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수 21:21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소방관 10명 중 6명 심신 피폐”
이재정 “소방공무원 건강관리 국가적 문제”
2018년 10월 15일 (월) 11:31:37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이재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행정안전위원회)은 소방청에서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 ‘2014년 이후 소방공무원 특수건강검진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 특수건강검진을 통해 건강 이상자로 분류된 인원이 10명 중 6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소방공무원의 건강관리가 국가적 문제가 되고 있다고 10월15일 밝혔다.

각종 화재현장과 구급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공무원들이 높은 강도의 열악한 근무환경과 이원화 된 신분으로 인한 처우차별 등으로 인해 몸과 마음이 점차 피폐해지고 있다.

지난 2014년 이후 순직 소방공무원은 총 16명으로 2014년 7명에서 2017년 2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같은 기간 스스로 생을 마감한 자살 소방공무원은 총 46명으로 2014년 7명에서 2017년 15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주된 사유는 신변비관이 2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우울증 등 정신적 문제도 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소방공무원들의 마음이 상처받고 있는 와중에 육체는 더 크게 상처받고 있는 상황이다. 2017년 소방공무원 특수건강 검진결과, 검진을 실시한 4만3020명 중 건강이상자는 2만6901명으로 62.5%가 건강 이상자로 나타나 매우 심각한 건강상태를 보였다.

건강 이상자 2만6901명 중 일반질병 2만164명, 직업병이 6737명이었으며 이를 일반인 근로자들과 비교하면 더 선명하게 큰 문제로 나타났다. 2016년 근로자 특수건강검진 결과 총 실시인원 196만5645명 중 건강이상자는 44만4520명으로 건강이상자 비율은 22.6%에 불과해 소방공무원의 건강이상자 비율은 일반근로자의 2.5배에 달했다.

하지만 소방공무원의 건강관리는 요원하다. 전국 소방관서 중 보건안전관리 전담부서는 18개 소방본부 중 10개소만 설치 운영되고 있으며 213개 소방서 중 인천 10개 소방서를 제외한 203개 소방서에는 별도의 보건안전관리 전담부서가 없는 상황이다.

이재정 의원은 “화재 및 구급현장에서의 스트레스로 인한 PTSD 등으로 인해 순직자보다 자살자가 더 많고 건강이상자 비율이 60%가 훌쩍 넘어선 소방공무원의 현실에 대한 해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전국 소방관서 또는 전국적 차원이 어렵다면 거점을 정해서라도 소방관의 보건안전관리를 전담할 조직을 신설, 운영해야 하며 소방관들의 격무와 열악한 근무여건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루빨리 국가직 전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