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4 목 21:25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전북소방, 13분마다 구조 출동, 하루 88.7건 처리
화재 일일평균 5.6건, 인명피해 0.4명, 재산피해 4천만원
2019년 01월 10일 (목) 16:22:13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전라북도 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2018년 한해 소방 활동을 분석해 1월10일 발표했다.

화재분야에서는 화재로 인한 사망자와 부상자가 대폭 증가한 반면 재산피해는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화재건수는 전년도 1974건에서 2044건으로 70건(3.55%)이 증가했고 인명피해는 전년도 84명에서 133명으로 49명(58.33%) 늘어났다. 반면 재산피해는 전년도 206억7900만원에서 146억5400만원으로 60억2500만원(29.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건수가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봄․가을철 건조한 날씨로 인해 임야와 야외에서 잡풀이나 쓰레기를 태우다가 주변 묘목이나 농산물 등으로 불이 옮겨 붙는 등 부주의에 발생한 기타(야외 쓰레기 등)화재가 271건에서 364건으로 93건(34.32%)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전년도 15명에서 21명으로 6명이 증가해 40%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부상자는 69명에서 112명으로 43명(62.31%)이 증가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13명(61.9%)이 주거시설 화재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의 중요성이 더 강조돼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부상자 증가 원인으로는 2018년 6월에 발생한 군산시 유흥주점 화재(사망 3명, 부상 30명)와 4월 전주시 사우나 화재(부상 15명)로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된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고 이는 다중이용업소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피난시설 사용법 홍보 등이 더욱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은 재산피해가 대폭 줄어든 한 해였다.

1억원 이상 재산피해를 입은 화재가 전년 37건에서 25건으로 12건(32.43%) 감소하면서 재산피해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반면 50만원 이하의 소규모 피해화재는 689건에서 951건으로 262건(38.03%)이 증가해 2018년 전체적인 재산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화재발생건수를 보면 전주시가 345건, 군산시가 267건, 익산시 253건 순이고 월별 화재발생건수는 2월 220건으로 가장 많고 8월 199건, 3월 198건 순이며 요일별 화재발생건수는 월요일 320건, 수요일 299건, 목요일 296건 순으로 발생했으며 시간대별 화재발생건수는 13~15시, 11~13시, 9~11시 순으로 분석돼 밤에 화재가 많이 발생할 것이라는 일반인의 생각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119구조활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 한해 3만8802회를 출동해 3만2376건을 처리하고 3653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했다.

벌집제거 7919건(24.5%), 교통사고 7400건(22.9%), 동물포획 4106건(12.7%) 순으로 나타났고 구조인원은 교통사고 1388명(38.0%), 승강기 540명(14.8%), 시건개방 486명(13.3%)순으로 나타났다.

주거장소 1만1342건(35.0%), 도로철도 9235건(28.5%), 논밭축사 1621건(5.0%) 순으로 나타났으며, 구조인원 역시 도로철도 1359명(37.2%), 주거장소 941명(25.8%), 산 357명 (9.8%) 순으로 사람의 활동이 많거나 다수가 거주하는 장소에 구조수요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주 1만912건(33.7%), 군산 4670건(14.4%), 익산 4291건(13.3%)이고 구조인원은 전주 1196명(32.7%), 익산 465명(12.7%), 군산 432명(11.8%)으로 예년과 같이 인구 밀집이 많은 지역에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9구급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한해 총 12만4633회 출동해 우리 도민 7만9062명이 119구급차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119구급차가 4분마다 출동했고 도민 23명중 한명이 119구급차를 이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수가 4만8279명으로 이송인원의 61.1%를 차지했으며 질병외의 환자로는 교통사고 1만275명(13.0%), 낙상 9719명(12.3%)의 순으로 나타났다.

환자 발생장소는 가정이 24만7204명(59.7%)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 1만2472명(15.8%), 상업시설 3498명(4.4%) 순으로 나타났다.

70대가 1만5666명(19.8%), 81대 이상이 1만3479명(17.0%), 50대 1만3086명(16.6%)로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의 환자가 36.9%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고령화 사회로 인해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8월 7281명(9.2%), 7월 7215명(9.1%), 9월 7072명(8.9%) 순으로 나타났다. 야외활동이 많은 시기(7~9월)에 119구급차 이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후 3시까지 3만4400명을 이송해 하루이송건수 대비 43.5%를 차지했다. 이는 출퇴근 및 활동량이 많은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재윤 전북소방본부장은 “2018년 소방활동 분석 자료를 토대로 품질 높은 소방서비스 제공을 위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