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17 월 20: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다중이용업소 비상구 폐쇄 1천만원 이하 벌금
중대한 위반 행위 처벌 강화, 피해 보상범위 확대
2019년 01월 14일 (월) 19:01:26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앞으로 고시원, 산후조리원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있는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잠글 경우 최대 10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는 2019년 하반기부터 다중이용시설 비상구 폐쇄 잠금 행위에 대해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훼손 변경하거나 장애물을 적치한 때에는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처벌이 대폭 강화된다고 1월14일 밝혔다.

그동안에는 위반 정도에 관계없이 일률적으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됐으나 새해부터는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시행에 따라 중대한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강화된 벌칙이 적용되며 특히 사람이 사상에 이르게 된 경우에는 가중 처벌된다.

한편, 다중이용업소 화재로 인해 인명․재산 피해를 입을 경우 피해보상도 늘어난다.

그 동안에는 다중이용업소에서 방화, 원인미상의 화재와 같이 업주의 과실이 없는 경우에는 피해자에게 화재배상책임보험 보상금이 지급되지 않았으나 이제는 ‘무과실주의’가 적용돼 영업주의 과실 여부에 관계없이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대인 보상금액도 기존의 사망보상금이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대폭 인상되는 등 보상범위가 확대된다.

인천소방본부는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달라지는 소방제도’를 인포그래픽, 카드뉴스 등 시민이 이해하기 쉬운 홍보물로 제작해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