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0 화 21:29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충남 ‘올해, 오존 주의보’ 급증
6월9일 기준 작년 8회서 올해 32회 발령
2019년 06월 11일 (화) 06:34:24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2019년 충남 오존 경보발령 현황.hwp (17920 Byte)

때 이른 더위 등으로 충청남도 내 오존주의보 첫 발령일이 20일 이상 빨라지고 발령 횟수는 4배 폭증했으며 지속 시간도 훨씬 길어졌다.

6월11일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에 따르면 지난 6월9일까지 도내에서 발령된 오존주의보는 총 32회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 8회(전체 57회)와 비교하면 4배나 증가한 규모이며 2016년 한 해 발령된 횟수와 같고, 2017년 전체 16회보다도 많다.

올해 오존주의보 발령 상황을 보면, 지난 5월4일 공주와 예산 두 지역에서 최고 농도 0.129ppm을 기록하며 첫 주의보가 내려졌다.

작년 첫 발령일은 5월26일이었으며 2017년엔 6월16일, 2016년은 5월18일이었다.

특히 지난 5월24일에는 금산, 홍성, 태안을 제외한 12개 시·군에서 오존주의보가 발령됐고 지속시간은 보령 18시간, 서산 14시간, 부여와 서천이 각각 12시간을 기록했다.

2016∼2018년 오존주의보 최장 지속 시간은 7시간에 불과했다. 올해 오존 최고 농도는 5월 12일 예산으로, 0.148ppm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는 공주 6회, 서산 4회, 당진 4회, 천안 3회, 아산 3회, 예산 3회 등이다.

발령 시간은 지난해까지 오후 1∼6시 사이가 많았으나 올해에는 밤 11시∼새벽 1시 사이 발령되는 등 특정 시간대에 국한되지 않았다.

최진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측정소 확대 등 오존 감시망 확대가 영향을 미칠 수 있긴 하나, 더위에 습도가 낮고 공기 흐름이 정체되는 등 오존 생성 최적의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에 오존주의보 발령일이 빨라지고 횟수가 늘어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최진하 원장은 또 “여름 우기가 끝날 무렵부터 대기 중 오존 농도가 다시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오존은 일사량이 높을 때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자동차 배기가스 등 대기 중 질소산화물이나 휘발성 유기화합물질 등이 강한 자외선과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농도를 증가시킨다.

오존은 특히 자극성 및 산화력이 강한 기체로, 두통과 기침, 눈이 따끔거리는 현상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폐기종 및 천식을 악화시키는 등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오존경보는 대기 중 농도에 따라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가 발령된다.

주의보가 발령되면 호흡기 환자나 노약자, 어린이 등은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경보 시에는 노약자와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주민들은 실외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또 오존 중대경보 발령으로 대기오염을 긴급하게 줄일 필요가 있는 경우, 자동차 운행제한이나 사업장 조업 단축 등 도지사의 조치를 따라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15개 시·군에서 30개 측정소를 운영 중이며 오존주의보 발령상황 문자 알림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문자 서비스는 도 홈페이지(www.chungnam.go.kr)나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www.chungnam.net/healthenvMain.do)를 통해 신청하면 받을 수 있다.

오존 농도 및 주의보 발령 상황은 전국 실시간 대기오염 공개 사이트인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