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20:00
> 뉴스 > 뉴스 > 유통/물류
     
서울 ‘여성안심택배’ 진화 ‘보내는 서비스’ 신설
CJ대한통운과 제휴, 물품 보낼 수 있는 기능 신설
2019년 08월 26일 (월) 12:01:31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그동안 택배를 받을 때만 이용할 수 있었던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를 앞으로는 택배를 보낼 때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집 가까운 무인 여성안심택배를 이용하면 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여성안심택배’ 이용시민이 201만 2천 명(누적)을 돌파한 가운데 CJ대한통운과 협력해 지자체 최초로 ‘보내는 여성안심택배’를 도입, 운영한다고 8월26일 밝혔다.

국내 최대 택배사인 CJ대한통운이 보내는 택배 앱 제작 및 집화서비스를 제공하며 서울시는 여성안심택배 설치정보를 제공한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앱스토어에서 ‘CJ대한통운 택배’ 앱을 다운받아 설치하고 ‘무인락커’ 메뉴를 선택해 가까운 여성안심택배함을 검색해 예약하고 2시간 내에 물품을 보관하면 된다. 2시간 안에 물품을 보관하지 않으면 예약이 자동으로 해지된다.

평일 15시까지 보관한 상품은 당일 수거해 발송되며 휴일에 접수된 상품은 월요일에 수거한다. 물품의 경우 2일 이상 보관 가능한 상품만 가능하며 냉동‧냉장류, 화폐, 귀금속, 중고상품 등은 제한된다.

보내는 여성안심택배는 서울시가 운영 중인 232개(4470칸) 택배함 중 131개 택배함에서 이용 가능하다. 상세 장소는 ‘CJ대한통운 택배’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는 2013년~2015년까지 설치된 택배함 시스템에는 적용이 어려운 데 따른 것이다. 다만 2015년까지 설치된 택배함 중 19개는 신규 교체되어 이용가능하다.

또 서울시는 여성안심택배를 이용하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택배 도착알림 메시지를 단문 → 장문으로 변경하고 ▴택배도착 확인용 앱 신규 제작 ▴민원처리용 콜백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기능을 대폭 개선했다.

그동안 택배 도착 알림을 단문메시지로 전송할 경우 스팸메시지로 오인해 삭제되거나 택배 이용 상세안내가 불가해 잦은 민원이 발생했는데 장문메시지로 변경해 안심번호 이용, 택배기사 전화번호, 이용료 등 택배 이용과 관련된 상세내용을 안내해줄 수 있다.

이용자가 수시로 택배 도착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택배기사도 택배 수신여부까지 확인이 가능한 전용앱을 제작, 8월26일부터 서비스한다. 앱은 안드로이드용으로 개발됐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안심택배’로 검색해 설치 이용할 수 있다.

또 택배 이용 관련 문의가 집중되는 시간의 경우 전화연결이 지연되는 불편해소를 위해 고객센터에서 직접 시민고객에 전화를 걸어 민원처리를 지원하는 콜백시스템을 도입해 올해 10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집 주변에 설치된 무인택배보관함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택배기사를 가장한 강도사건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서울시가 2013년 7월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여성안심택배는 2013년 50개소(2만8000명 이용) → 2014년 100개소(13만8000명) → 2015년 120개소(25만9000명) → 2016년 160개소(37만명) → 2017년 190개소(49만2000명) → 2018년 210개소(51만6000명) → 2019년 초 215개소(5월까지 20만9000명)로 설치개소와 이용자가 매년 증가했다.

6년간 201만2000명(누적)이 이용했다. 이후 215개소 중 4개소는 설치된 건물 공사 등으로 이용이 중단됐다.

시는 상반기 중 21개소를 추가 설치해 8월부터 기존 211개소(4119칸)에서 총 232개소(4470칸)로 확대 운영 중이다.

올해는 ①혼자 사는 여성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가(▴미성동자치회관 ▴휘경마을 공영주차장 ▴언구비주차장 등) ②사람의 왕래가 잦은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주변(▴석관동 주민센터 ▴서교동교회 ▴성산1동 주민센터 등) ③시민이 쉽게 찾을 수 있는 주민센터, 문화센터 등의 거점지역에 중점적으로 설치했다.

또 택배함을 설치해 달라는 민원을 반영해 ▴청년여성 커뮤니티하우스 ▴역삼청소년 수련관 등에 설치하고, 지역사회의 협조를 얻어 ▴서교동교회 ▴개울도서관 등에 설치해 지역주민의 편의를 도모했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증가하는 여성안심택배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여성안심택배함 중 이용자가 많아 자주 포화상태가 발생했던 사당문화회관 보관함 개수를 6칸 증설해 총22칸을 운영한다.

여성안심택배는 현대H몰, 11번가, GS홈쇼핑, NS홈쇼핑, Yes24, 롯데홈쇼핑, 씨제이오쇼핑, DHL, K쇼핑 총 9개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이용가능하다. 9개 온라인 쇼핑몰 홈페이지 주문서 작성 페이지에서 여성안심택배함 주소록을 선택하면 된다.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는 총 1곳을 제외한 231개소가 24시간 365일 운영된다. 이용 요금은 무료이지만 물품보관시간이 48시간을 초과하게 되면 하루에 1000원씩 연체료가 발생된다.

보다 자세한 택배함 위치는 서울시 홈페이지 → 복지 → 여성안전(http://news.seoul.go.kr/welfare/archives/508835)에서 확인 가능하다.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는 대구시, 제주도청, 부산시, 광주시, 수원시, 경기도 성남시 등의 자치단체에서 벤치마킹해 운영,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 윤희천 여성정책담당관은 “1인 여성가구의 증가로 여성안심택배 이용시민 또한 꾸준히 늘고 있어 설치 요구 지역, 이용현황 등을 꾸준히 모니터링한 후 매년 확대 운영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그동안의 이용불편사항이나 요구사항들을 반영해 이번에 기능을 대폭 개선해 시민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