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20:00
> 뉴스 > 뉴스 > 기타
     
김영호 “독립유공자 심사와 검증, 깜깜이”
공적심사와 공적검증 위원 명단 비공개, 깜깜이 심사
2019년 10월 02일 (수) 09:43:02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김영호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서울 서대문 을)은 국가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가보훈처의 공적심사위원회가 심사해 독립유공자로 포상하는 인원이 지난 10년 간 395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2일 밝혔다.

평균으로 따지면 연간 382명 정도가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의 자격을 얻는 것이다.

반면 허위사실 등록이나 친일행적 등이 밝혀져 서훈이 취소된 인원은 2019년 8월까지 총 53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보훈처에서 포상한 총 독립유공자 1만5689명 대비 0.3% 수준의 인원이다.

국민의 존경을 받고 공적을 인정받아야할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를 심사하는 일은 국가보훈처에서 뽑은 공적심사위원회가 맡고 있다. 또 기존 독립유공자들의 공적을 검증해 서훈을 취소하는 일은 공적검증위원회의 일이다. 하지만 각 위원회의 위원 정보는 비공개로 돼 있다.

김영호 의원은 “국가의 기강을 바로세우기 위해 선정하는 독립유공자의 선정과 검증과정에 있어 나타날 수 있는 국민의 궁금증을 국가보훈처는 단 하나도 해결해 주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국회의원이 정보공개를 요구해도 해당 정보를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일”이라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 의원은 또 “지난 8월 KBS를 통해 방영된 다큐멘터리 ‘밀정’을 통해 조선의 독립을 위해 싸운 독립운동단체와 독립투사의 정보를 일제에 넘겨 호의호식해온 밀정들의 정보가 공개됐다”며 “이들 중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로 서훈돼 포상을 받은 인물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런 왜곡된 역사를 곧바로 파악해 바로세울 수 있어야 ‘국가보훈처 본연의 역할을 다 한다’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가보훈처에게 밀정의 증거가 드러난 인물들에 대한 검증을 빠르게 진행할 것과 앞으로 자격이 없는 인물에게 독립유공자의 서훈을 주는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예방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보훈처에서 지원하는 독립유공자의 사료 발굴 및 검증과 관련한 사업의 총 예산은 2019년 기준 연간 17억2300만원에 달한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