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20:00
> 뉴스 > 뉴스 > 금융
     
5년간 보이스피싱 11만7000건 피해 1조3500억
김영호 의원 “대포통장 개설 검거인수 10만명 육박”
2019년 10월 11일 (금) 09:56:11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영호 의원(서울 서대문을)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누적 보이스피싱 피해는 발생빈도, 피해액 모두 역대최대를 기록했다고 10월11일 밝혔다.

2019년 상반기 기준 5개년 합산 피해건수는 직전 5개년 합산 대비 1만8000여건(18.9%) 늘어난 11만7000여건에 달했다.

또 전체 보이스피싱 범죄 중 시중은행 등 사금융기관을 사칭한 ‘대출사기형’이 전년 대비 1만9000여건 증가했다. 노인, 주부, 학생 등 경제취약계층에게 기존 대출금액을 일부 상환하면 저리로 큰 금액을 대출해주겠다고 접근하는 이른바 ‘대출사기형’이 전체 사건수의 77.1%로 나타났고 피해액 규모는 전체 피해액의 60.5%를 차지했다.

보이스피싱 방식에 따른 성별, 연령별 통계가 집계된 2018년 이후 성별, 연령별 피해현황자료에 의하면 전체 피해건수 5만7555건 중 남성은 3만630건(53.2%), 여성은 2만6925건(46.8%)로 나타나 여성에 비해 남성피해자가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전체 피해자 4~50대의 피해건수가 가장 많았다. 40대는 1만6236건, 50대는 1만6587건으로 각각 전체 피해 건수 대비 28.2%, 28.8%로 나타났다.

특히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에 20대 이하 연령층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피해건수 4만9757건 중 20대 이하 피해 비율은 6881건으로 12.0%에 그쳤으나 금융감독원 등 공기관을 사칭하는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의 경우 전체 피해자 중 20대 이하 비율은 38.9%에 달했고 특히 기관사칭형 여성 피해자중 20대 이하 여성의 비율은 44.5%로 나타났다.

최근 대포통장 개설 검거건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6년 1만3429명을 검거한 이후 2017년 1만6368명, 2018년 2만1453명, 2019년(7월기준) 1만5663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실제 얼마나 많은 대포통장이 개설되어 있는지 파악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호 의원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보이스피싱 대책마련을 주문하고 있지만 오히려 피해규모가 증가하고 있다”며 “피해예방 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진화하고 있는 범죄수법에 맞는 새로운 수사방식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