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8 화 16:18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서울기술연구원 출범 1년, 기술혁신 등 비전 선포
‘신기술접수소’ 통해 혁신기업 총 227건 기술 제안
2019년 12월 10일 (화) 07:24:03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서울시정의 과학기술 분야 싱크탱크인 서울기술연구원이 출범(2018년 12월12일) 1년을 맞았다. 도시문제 해결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자체적인 연구개발(R&D)을 수행하고 민간기업이 보유한 혁신기술을 실증할 수 있도록 기업의 제안을 받아서 지원하는 전담기관이다.

출범 1년을 맞아 서울시민 450명을 대상으로 지난 2개월 간 설문조사한 결과, 서울기술연구원의 가장 중요한 기능을 ‘과학기술 기반의 도시사회문제 해결’(34.1%)로 꼽았다. 이어서 미래 성장동력 산업 발굴(25.7%), 기술사업화 및 기술혁신 기업 성장지원(25.0%) 순으로 응답했다.

서울기술연구원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기술역량을 높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R&D 예산 대폭 확충’ ‘과학기술 혁신이슈 주도 및 종합조정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핵심적으로, 민간기업의 혁신기술을 1년 365일 상시 접수하는 온라인 플랫폼 ‘신기술접수소’(2019년 6월 오픈)을 가동,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기술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기업이 기술을 제안하면 실증 가능 여부를 검토‧심사 후 서울시정 현장에서 최대 1년 간 사업성 검증을 위한 실증을 할 수 있다.

지난 5개월 간 총 227건의 혁신기술이 제안‧접수됐으며 이중 혁신기술성, 적용가능성, 안전성 등 평가를 거쳐 28건이 선정됐다. 선정된 기술은 내년부터 지하철, 도로 같은 공공인프라부터 행정시스템까지 서울시정의 모든 현장을 테스트베드로 기술실증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실증사업비로 기업 당 최대 5억원, 연간 총 100여억원을 지원한다.

예컨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스마트 기저귀’가 대표적이다. 기저귀에 부착된 무선통신 단말기를 통해 배뇨 횟수, 기저귀 사용량, 교체시간 같은 정보를 모니터링‧수집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간병인들은 수차례 기저귀 상태를 점검할 필요가 없어지고 의료진은 배뇨훈련 등 환자 케어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택배나 음식배달을 하는 ‘자율주행 배달로봇’ 기술도 상암동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실증에 들어간다. 소형 카트 형태의 배달로봇이 지정된 경로를 따라 자율주행해 물류를 이송하는 기술이다.

   

또 서울기술연구원은 자체 연구개발(R&D)을 통해 새로운 기술 도입에도 주력하고 있다. ▴도시인프라 ▴안전방재 ▴생활환경 ▴스마트도시 ▴미세먼지 등 5개 핵심 연구부문에 대해 총 64개 연구과제를 수행 중이거나 완료했다.

특히, 21세기 새로운 재난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 보건환경연구원, 서울교통공사, 서울연구원과 협업, ‘미세먼지 차단 방진창 성능기준’부터 ‘지하철 등 공공시설 내 미세먼지 집진기술’까지 폭 넓게 연구 중이다. 또 서울 전역에 광범위하게 매설된 열수송관 전체를 첨단 사물인터넷(IoT)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선제적으로 유지‧관리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서울기술연구원은 12월10일오전 10시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서울기술연구원 개원 1주년 성과보고회를 열고 지난 1년 간의 주요 연구‧기술 성과를 이와 같이 발표한다.

성과보고회는 1‧2부로 진행된다. 대통령 경제과학특별보좌관인 이정동 서울대 교수가 기조연설자로 나서 기술혁신과 서울기술연구원의 역할을 제시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서울기술연구원의 비전 “기술혁신을 통한 새로운 미래, 스마트 서울, 행복한 시민”을 선포한다.

비전 선포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서순탁 시립대 총장, 이정동 대통령 경제과학특별보좌관, 이래철 한국재난정보학회 회장, 손봉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원장,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등 각계 인사가 함께한다.

비전은 ‘시민의 복리 증진과 서울의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서울기술연구원의 설립목적과 각계 전문가와 시민의 목소리를 수렴해 도출했다.

비전 실현을 위해 “Going Global‧Coming to Seoul”을 슬로건으로 3대 경영목표(▴1人 1技(기술) 응용기술 개발 ▴1人 1企(기업) 멘토링 ▴1人 1企(기획) 정책반영)도 세웠다.

2부에서는 연구성과 발표와 함께 토크콘서트 ‘SIT 톡투유 – 서울기술연구원에 바란다’가 진행된다.

   

박찬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장과 최윤석 마이크로소프트 커머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사업본부 전무, 성흠제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의원이 전문패널로 참여한다. 시민대표로 서울시 홍보대사인 여에스더 가정의학과 전문의도 함께 한다.

토크콘서트는 서울시민 450명을 대상으로 도시생활 만족도와 도시문제에 대해 지난 2개월 간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 원장은 “이번 개원 1주년을 맞아 개최한 성과보고회는 그간 이룬 연구원의 성과를 시민과 공유하고 미래의 연구 방향을 함께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혁신기술을 통해 서울의 미래를 열어갈 세계적인 실증·실용 연구기관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기술연구원은 서울연구원과 함께 시민 삶과 직결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이 가진 혁신적인 기술을 발굴하는 서울시의 기술분야 싱크탱크다”라며 “올해는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민간 혁신기업의 기술을 선정하는 데 주력했다면 내년부터는 서울시정 모든 현장에서 기술 실증을 본격화하고, 자체 연구개발도 보다 다양한 분야로 범위를 확대해 현장중심의 연구를 강화하겠다. 혁신기술을 통해 서울의 미래를 열어갈 세계적인 실증‧실용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