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12: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인천소방, 5년간 화재통계 분석 결과 발표
5년 인천지역 8392건 화재 발생, 주거시설 가장 많아
2020년 01월 13일 (월) 16:43:28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는 최근 5년간(2015년 ~ 2019년)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8392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주거시설에서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월13일 밝혔다.

인천소방본부는 장소별 화재발생 순위 1위는 주거시설로 전체 화재의 27.7%(2324건)를 차지했으며 하루 평균 1.3건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2위는 산업시설로 전체대비 15.5%(1300건)로 하루 평균 0.7건 발생했으며 3위 생활서비스 시설은 12.3%(1029건)로 하루 평균 0.6건이 발생했다.

인명피해 역시 주거시설 화재가 가장 높았다. 5년간 전체 사망자수는 68명으로 이중 31명(45.6%)이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했으며 이어 산업시설에서 13명(19.1%), 차량에서 9명(13.2%), 생활서비스시설에서 6명(8.8%)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화재원인은 부주의였으며 전체 화재원인 중 43.8%(3674건)를 차지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대부분은 담배꽁초(37.2%, 1366건)였으며 음식물 조리(15.4%, 564건), 화원방치(13%, 476건)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지역별 화재발생건수는 서구, 남동구, 부평구 순으로, 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 화재발생 빈도가 높았다.

   

반면, 지역별 인구 1만명당 화재발생건수 비교(만인율)에서는 강화군, 옹진군, 중구에서 화재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인율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군구별 화재안전등급에서는 연수구·부평구가 1등급, 계양구·미추홀구가 2등급, 남동구·동구가 3등급으로 나타났으며 작년 분석 대비 미추홀의 안전등급이 1단계 높아지고, 동구는 1단계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소방본부 김광수 화재조사팀장은 “올해에도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저감을 위해 주택용소방시설 보급사업, 불나면대피먼저 캠페인 홍보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며 “이외에도 분석된 화재발생 통계를 바탕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 화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