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11 화 20:00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구조견 ‘등산 중 길 잃은 30대 남성’ 극적 구조
부산소방재난본부 특수구조단 인명구조견 ‘유리’ 남성 발견
2020년 07월 02일 (목) 07:27:45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지난 6월30일 저녁 119인명구조견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변수남)는 특수구조단 인명구조견이 지난 6월30일 오후 8시 경 서구 서대신동 엄광산 인근에서 등산 중 길을 잃고 헤메다 지친 남성을 발견해 극적으로 구조했다고 7월2일 밝혔다.

해가 저물어 시야가 어두운 상태에서 구조가 조금만 늦었으면 자칫 귀중한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

조난자는 6월30일 서대신동 꽃마을에서 출발해 엄광산 일대를 등산하던 중 해가 저물어 시야가 어두운 상태에서 길을 잃어 119상황실에 조난을 신고했으며 신고 중 핸드폰 배터리가 방전돼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신고를 접수한 후 인근 구조대 및 구급대를 신속히 출동시켰고 부산소방본부 특수구조단의 인명구조견을 투입시켰다.

특수구조단은 즉시 인명구조견과 핸들러를 급파해 서구 서대신동 꽃마을 부근부터 엄광산, 수정산 일대를 수색했다.

요구조자 핸드폰이 마지막으로 꺼진 지점으로부터 약 500m 떨어진 계곡 부근에서 요구조자가 지쳐 앉아있는 것을 조난 약 3시간만에 인명구조견 ‘유리’에 의해 발견됐다.

확인 결과 다행히 요구조자는 건강상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패닉상태로 많이 지쳐있었다. 야간에는 위치 파악이 어려워 수색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지만 인명구조견이 구조에 큰 역할을 했다.

이번에 요구조자를 발견한 유리(세퍼드)는 지난 3월에도 여성 산악 조난자 2명을 구조하는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현재 부산은 유리를 비롯해, 영웅(세퍼드)와 충성(마리노이즈) 3두를 운영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이준택 특수구조단장은 “장비 없이 자신감만으로 야간 산행을 감행하게 된다면 작은 돌발 상황에도 자칫 패닉상태에 빠져 상황판단이 어렵게 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