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6 목 21:32
> 뉴스 > 뉴스 > IT/전기/전자
     
국립소방연구원, 에어컨 실외기 화재재현 실험
에어컨 실외기, 먼지와 습기로도 화재 날 수 있어요
2020년 07월 08일 (수) 12:53:55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소방청 국립소방연구원(원장 이창섭)은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에어컨 화재 예방을 위해 지난 7월6일 에어컨 실외기 화재 재현실험을 진행했다고 7월8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외부에 노출돼 있는 에어컨 실외기에서 먼지와 습기 등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실험으로 실외기의 전선 접속부에 먼지와 습기 등 오염물질을 부착시켜 전류로 인해 탄화하는 트레킹 현상을 관찰했다.

   

트레킹 현상은 전자제품 등에 묻어있는 습기, 수분, 먼지, 기타오염물질이 부착된 표면을 따라 전류가 흘러 주변의 절연물질을 탄화시키는 현상을 말한다.

   

탄화가 지속될 경우 전기적인 열 스트레스와 플러그 양극 간에 불꽃방전이 반복적으로 발생해 화재가 발생한다.

   

그 결과 오염물질이 부착된 부분에서 강한 열과 함께 발화로 이어지는 과정이 재현됐는 데 에어컨 실외기를 잘못 관리하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국립소방연구원은 에어컨 실외기는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각종 안전장치들이 설치돼 있으나 다양한 외부 환경에 노출돼 있기 때문에 사전 점검과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멸했다.

   

첫째, 주기적으로 전선을 확인하고 전선이 낡거나 벗겨진 경우 제조업체 등의 전문가를 통해 교체하도록 한다.

둘째, 실외기는 청소와 유지관리가 쉽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벽과 10cm 이상 거리를 두고 사용한다.

   

셋째, 실외기 주변의 먼지들은 자주 정리하고 낙엽이나 쓰레기 등이 쌓이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이창섭 국립소방연구원장은 “이번 실험을 통해 실외기 화재 예방을 위해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국민에게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안전한 에어컨 사용을 위해 정기적인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3년(2017년 ~ 2019년)간 에어컨 화재 건수는 총 692건으로 그 중 71%(493건)가 여름철인 6월에서 8월 사이에 발생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