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20:00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소방청 “삐뽀삐뽀 119구급대원 상담실” 운영
언제 어디서나 응급의학전문의와 의료상담 가능해
2020년 09월 02일 (수) 12:42:06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구급대원이 언제 어디서나 의료상담을 받을 수 있는 카카오톡 채널을 지난 8월24일부터 운영하고 있다고 9월2일 밝혔다.

작년 구급출동 건수는 300만 건에 이르며 이송환자도 180만명이 넘는다. 하지만 현재의 외상환자처치, 뇌졸중 처치 등 분야별 워크숍을 통한 교육은 참여할 수 있는 인원과 실시간 상담이 제한적이었다.

소방청은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주부터 1만2000여명의 구급대원들이 직접 소방청에 상주하는 응급의학전문의로부터 구급상담을 받거나 구급현장활동 상황을 공유하는 창구를 개설했다.

전국의 모든 구급대원은 카카오톡에서 ‘삐뽀삐뽀 119구급대원 상담실(이하 ‘구급대원 상담실’)’을 검색하여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추가하거나 공문으로 배포한 QR코드를 활용해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오는 9월2일 현재 전국 1474대의 구급대의 모든 업무용 휴대폰은 가입을 마쳤으며 개인별 구급대원 가입자 수도 300명을 넘어섰다.

현재 구급대원은 활동 중 의학적 자문이 필요하거나 구급정책 등에 대해 궁금할 경우 소방청 응급의학전문의로부터 1:1로 직접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앞으로는 자주 묻는 질문을 모아 게시하고 로봇챗 자동 답변을 통해 답변 대기시간도 줄일 예정이다.

또 구급대원은 현장활동 중 심정지환자를 소생시켰거나 구급차내에서 출산을 돕거나 중증외상환자를 처치한 경우 구급현장을 찍은 영상이나 사진(이하 ‘사진 등’)을 업로드할 수 있다.

구급대원(또는 업무용 휴대폰)이 직접 구급대원 상담실에 사진 등을 제출할 경우 소방청에서는 개인정보 보호조치를 거쳐 교육용이나 국민에 대한 교육홍보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소방청은 응급의료 지식의 축적과 학습을 위해 질의응답과 교육용 사진 등을 모아 반기별로 사례집도 발간할 계획이다.

소방청 진용만 119구급과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전달한 구급대원에게는 표창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해 참여를 활성화하고 앞으로 구급대원의 경험에서 나온 건의사항 창구를 운영하는 등 현장과 정책부서의 연결방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