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11 토 20:00
> 뉴스 > 기업/제품 > 제품
     
모토로라, 신형 바코드 스캐너 출시
유통, 제조, 물류, 병원 등 중소규모 기업용
2010년 03월 03일 (수) 10:31:06 전영신 전문기자 tigersin@safetoday.kr

모토로라코리아(대표 릭 월러카척)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솔루션(EMS) 사업부는 고객 경험과 운영 효율성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설계된 신형 바코드 스캐너 MT2000시리즈를 3월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 신형 바코드 스캐너 MT2000시리즈
이번 모토로라의 MT2000시리즈는 유통, 제조, 물류, 병원 등 스캔 처리 업무가 많은 중소규모 기업들을 대상으로 개발됐고 스캐너의 간편함과 모바일 컴퓨터의 지능을 인체공학적 패키지에 담은 것이 특징이란 설명이다.

MT2000시리즈는 업계 최초로 핸드헬드 모바일 컴퓨터의 지능과 견고한 바코드 스캐너의 기능을 모두 제공하는 모바일 단말기다.

MT 2000시리즈 제조, 소매, 물류, 의료 및 공급망 부문에서 스캔 물량이 많은 중소기업들이 경제적이면서도 간편하게 대량의 스캔 물량을 능률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로 인해 기업은 비용 절감, 생산성과 매출 향상의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된다.

견고한 디자인의 MT2000시리즈는 기업이 고성능에 풀 기능을 탑재한 모바일 컴퓨터가 필요하지 않으면서도 스캔 작업이 많은 직원들에게 자동 데이터 캡처의 편리함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또 산업표준 마이크로소프트 닷넷(.Net)기반의 CE5.0이 적용돼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용이하다. MCL테크놀로지스의 MCL클라이언트(MCL-Client®) 소프트웨어가 탑재돼 있고 옵션으로 제공되는 MCL디자이너(MCL Designer®) 소프트웨어는 모토로라의 다른 모바일 컴퓨터를 위해 개발된 기존 및 신규 애플리케이션이 MT2000시리즈에 포인트와 클릭만으로 포팅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재고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돼 있어 고객들은 MT2000을 박스에서 꺼내자마자 바로 사용할 수 있다.

MT2070과 MT2090 두 가지 모델로 제공되는 MT2000시리즈는 신속하게 효율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이 제품은 유연한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레이저나 이미지 스캔 엔진타입 가운데 선택할 수 있으며 두 가지 기기 모두 다양한 연결 옵션을 제공한다.

두 모델은 블루투스를 내장하고 있으며 배치 모드나 USB를 통해 호스트기기에 연결되어 작동된다. MT2090은 또한 802.11 a/b/g의 무선랜을 지원한다.

모토로라코리아 EMS사업부 김경석 상무는 “이번에 출시된 MT2000은 고객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고자 하는 모토로라의 노력과 혁신을 다시 한번 입증시켜준 제품”이라며 “MT2000은 물류, 제조에서 중소 규모 소매점에 이르기까지 판매대 POS에서 창고 및 출하장 등 여러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단일 툴로서의 최상의 가치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모토로라 MT2000 시리즈에 대한 문의는 웹사이트(www.motorola.com/kr/enterprise) 또는 전화 02-2018-479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영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