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17 월 12:51
> 뉴스 > 뉴스 > 금융
     
어르신 대상 보이스피싱 주의
송금 설득해 1300만원 피해 막아
2010년 03월 05일 (금) 18:08:05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전화금융사기가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은 계속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서울체신청(청장 이계순)은 3월5일 인천 송림동우체국 H대리가 I고객(65세, 여)이 경찰과 검찰을 사칭하는 사기범에게 속아 송금하려던 것을 설득, 1300만원의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서울체신청에 따르면 3월5일 오전 9시17분경 I씨가 송림동우체국을 찾아와 정기예금을 해지해 요구불예금계좌에 입금하고 현금카드를 발급해줄 것을 요청했다.

I씨를 응대한 H대리는 전화금융사기임을 직감, 수상한 전화를 받은 적이 없는지 물었고 처음 부인하던 I씨는 경찰과 검찰을 사칭하는 사람들로부터 예금을 보호해주겠으니 시키는대로 하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권오상 서울체신청 금융검사팀장은 “아직도 보이스피싱의 수법을 잘 모르는 노인들이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다”며 “수시로 부모님과 주위의 어르신들에게 조심하시라고 말씀드려 줄 것”을 당부했다.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