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3 금 23:13
> 뉴스 > 뉴스 > 조선/철강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해양누리’ 취항
90톤, 길이 33m, 해양탐사 등 첨단 장비 탑재
2011년 11월 18일 (금) 10:32:30 전영신 전문기자 tigersin@safetoday.kr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11월18일 오후 인천항에서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관리 전용선 ‘해양누리’의 취항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 전용선은 국토해양부 국립해양조사원이 운영하는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전담해 관리하는데 투입할 계획이며 총 82억원을 들여 2010년 9월 설계를 완료하고 12월 착공해 올해 11월 인천의 삼광조선소에서 건조를 마쳤다.

해양누리는 향후 운영 및 건설 예정인 가거초와 백령도 해양과학기지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취항하는 전용선은 최대속도 35노트(65km/h)로 제주에서 이어도 기지까지 기존 선박으로 10시간 이상 걸리던 곳을 불과 3시간 만에 갈 수 있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관리가 한결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전용선은 90톤, 길이 33m으로 안전한 운항을 위해 충돌방지용 레이더, 자동항법장치, 전자해도 시스템 등 항해장비뿐 아니라 긴급한 해양탐사도 할 수 있는 다중음향측심기, 수중 장애물 탐사기 등 최신 첨단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또 세계 최초로 국내기술로 개발한 에어범퍼를 전부 및 좌·우측에 장착해 360톤(총톤수의 4배)의 충격에도 선체를 보호할 수 있도록 했으며 외부인 접근 방지를 위해 접안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해양과학기지의 접안과 이안을 편리하도록 했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제주 마라도에서 남서쪽 149km에 위치하고 있으며 한반도에 상륙하는 태풍의 60% 이상이 통과하는 태풍의 길목에 있어 태풍의 구조·특성연구 및 해양, 기상, 환경 등 종합해양관측과 선박의 안전항해를 위한 등대는 물론 해난사고시 수색전진기지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그동안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태풍 또는 이상기후로 인한 장비고장 등으로 관측자료 수신이 중단될 경우에도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지리적 한계 때문에 즉각적인 출동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최근 주변국과 해양 관할권 문제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해양영토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 관할해역 끝단에 설치한 해양과학기지를 전담 관리하는 선박의 확보는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해양누리’호 선명은 지난 9월 국민공모를 거쳐 선정된 것으로, 해양을 누비며 해양강국의 위상과 기상을 펼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세이프투데이 전영신 전문기자(tigersin@safetoday.kr)

전영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