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09:13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60세 이상 실명예방사업 실시
전국 60개 지역 노인 1만2000명 무료 안검진
2010년 03월 15일 (월) 16:38:46 이성하 기자 sriver57@safetoday.kr

보건복지가족부(장관 전재희)는 한국실명예방재단(회장 신언항)을 통해 시력 상실이 우려되는 안질환을 앓고 있는 60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고령자 2350안(眼)에게 개안수술비 등 치료비를 지원한다고 3월15일 밝혔다.

안과 의사가 없는 무의촌과 의료접근도가 낮은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60개 지역 노인 1만2000명에게 무료로 안검진을 실시하며 앞으로도 안질환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안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난 2003년부터 7년간 60세 이상 7만3476명에게 무료 안검진을 실시해 왔다.

검진 결과 대상자 중 9만5382건(6만9287명, 94%)이 안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백내장이 4만2318건(44.4%), 결막·공막·망막질환이 1만9866건(20.8%), 녹내장이 1053건(1.1%)을 차지했다.

노인 실명의 3대 원인 질환을 중심으로 수술이 시급한 60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고령자 1만6537안(1만527명)의 개안수술비 등 치료비를 지원했다.

WHO 통계에 따르면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등의 안과질환은 시각장애의 원인이 되며 시각장애인 4명 중 3명은 이러한 안질환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아 실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급격한 노인인구의 증가와 만성질환자 증가(고혈압, 당뇨병 등은 망막질환을 유발함), 서구화된 식습관, 자외선 노출, 흡연 등으로 안질환자는 증가하는 반면, 자각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다.

특히 노인의 경우 안질환에 대한 인식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인 사정 등으로 안질환이 심하게 진행돼도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대책으로 보건복지가족부는 2003년부터 개안수술 등 치료비를 지원해 왔다.

저시력과 실명의 주요 원인인 백내장의 경우 수술을 통해 교정이 가능하나 OECD 주요국에 비해 우리나라 백내장 수술율은 낮은 수준이다.

백내장 환자 10만 명 중 미국은 6500명, 호주는 8000명, 일본은 6830명이 수술을 받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2762명에 불과해 안질환 치료율을 향상시켜 실명을 예방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올해 60세 이상 노인의 안검진 및 개안수술에 정부가 지원하는 치료비의 전체 규모는 12억8000만원이며 백내장에 대해서는 건당 평균 24만원, 망막질환은 평균 105만원의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

100명 이상 신청자가 접수된 시·군·구를 우선 선정해 안과 전문의와 안경사 등으로 구성된 이동검진팀이 무료 안과정밀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수술이 필요하다고 진단 받은 경우 수술의 시급성, 예후 등을 감안해 수술 및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무료 안검진사업에 검진을 희망하는 고령자는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거주지 읍·면·동사무소와 보건소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또 한국실명예방재단 홈페이지 www.kfpb.org와 전화 (02)718-1102로 문의하면 내용과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보건복지가족부와 한국실명예방재단은 오는 5월부터 시력이 낮은 60세 이상 노년층 중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200명을 대상으로 저시력재활훈련사업을 시범 실시한다. 노인의 실명과 시력저하는 활동제한 및 삶의질 저하를 가져오고 심하면 추락, 교통사고 등 중대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저시력재활훈련은 실명질환 스크리닝, 저시력진료, 기구 적용 훈련을 포함하는 시력 유지 및 잔존 시력 강화 프로그램으로 주1회씩 1개월 간 훈련을 통해 일상생활능력이 향상될 수 있다. 

이성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