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3.3 수 20:12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녹십자 ‘심폐소생술 교육’ 앞장선다
녹십자, 목암생명공학연구소 등 1800여명 참여
2012년 03월 27일 (화) 11:14:28 이성하 기자 sriver57@safetoday.kr

사랑하는 부모님이나 우리의 이웃에게 심장마비가 발생한다면 영화에서 보듯 심폐소생술을 능숙하게 실시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 국민 대부분은 그렇지 않을 확률이 높다.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응급조치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국민들 대부분은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아 본적이 없기 때문이다.

녹십자는 대한민국 전역에 펼쳐져 있는 녹십자 임직원에게 전사적인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 언제 어디에서 우리의 가족과 이웃에게 발생할지 모르는 심장마비 등 응급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녹십자(대표 조순태 www.greencross.com)는 대한응급의학회(이사장 유인술)와 심폐소생술 교육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월27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녹십자홀딩스를 비롯한 녹십자 가족사뿐 아니라 목암생명공학연구소 등 전체 임직원 1800여명이 참여하게 된다.

오는 4월9일 녹십자 본사를 시작으로 전국에 위치한 공장 및 영업소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약업계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십자 심폐소생술 교육은 대한응급의학회의 교육기관과 연계해 운영되며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알리는 이론과 함께 마네킹을 통한 심폐소생술 실습과 자동제세동기(AED :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의 실습으로 구성된다.

심폐소생술은 심장이 마비된 환자의 혈액을 순환시켜 뇌 손상을 방지하는 응급처치법이다 심장마비 발생 후 4분이 지나면 뇌손상이 시작되기 때문에 초기 4분 이내 신속한 심폐소생술 시행은 필수적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5년간의 심장마비 환자들의 평균 생존율은 3%에 불과한데 이는 미국 8.4%, 일본 10.2%와 비교했을 때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녹십자 조순태 대표는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과 달리 심폐소생술 교육이 의무화돼 있지 않은 우리나라의 경우 심장마비로 인해 매년 2만명 이상의 심장마비 사망자가 발생한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녹십자 임직원들은 우리의 가족과 이웃에게도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폐소생술 교육을 이수한 녹십자 임직원들은 대한응급의학회에서 발급하는 교육수료증을 발급받게 된다.

 세이프투데이 이성하 기자(sriver57@safetoday.kr)

이성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