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 토 12:00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기고]수돗물관리사를 아십니까?
신원남 안산시 상하수도사업소장
2012년 04월 09일 (월) 13:38:57 세이프투데이 webmaster@safetoday.kr

   
▲ 신원남 안산시 상하수도사업소장
한 달에 한 번 시민 여러분 각 가정을 방문하는 수돗물관리사를 알고 계십니까? 정수기를 청소해 주는 사람이 아니냐고요?  아닙니다.

수돗물관리사는 우리가 항상 가정과 직장에서 사용하는 수돗물을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즉 수도계량기 검침, 수도요금 고지서 전달은 물론 동절기 계량기 동파, 누수, 고장 여부를 확인해 주는 주부 검침원입니다.

수돗물관리사의 어려움은 수도계량기 덮개 뚜껑을 열면서 시작됩니다. 수도관이 지하에 묻혀 있기 때문에 수도계량기 지침을 보려면 엎드려 땅 속을 살펴봐야 합니다. 바퀴벌레, 지렁이, 쥐를 만나는 것은 다반사로 가끔 또아리를 틀고 있는 뱀과 눈을 마주칠 때도 있답니다.

안산시는 작년 4월1일부터 수도계량기 검침과 수도요금 고지서 전달 업무를 안산도시공사에 민간위탁 했습니다. 수도검침 사업을 위탁한 지 어느 덧 1년여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시의 행정사무를 민간에 맡겨 공공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 바로 민간위탁입니다.

점점 다양해지는 주민들의 욕구에 더 듣고 더 뛰고 더 변화하는 자세와 좀 더 나은 서비스로 답하고 저비용으로 인건비를 해결할 수 있으며, 고용창출의 효과 등 민간기술의 전문성을 보장받기 위해서 수도계량기 검침업무를 민간위탁한 것입니다.

처음에는 공단동과 대부동부터 시작해서 현재는 안산시 전역으로 검침업무를 확대했습니다. 주부로 구성된 27명의 수돗물관리사가 매월 집집마다 방문하여 꼼꼼하게 수도계량기실태를 확인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수돗물관리사는 여성의 섬세함으로 계량기 누수, 동파 등 문제점이 발생하면 세밀하게 체크하고 수돗물 사용량이 지난달에 비해 너무 많거나 적을 경우 직접 사용가에게 알려주어 점검하게 하는 등 시정 모니터요원으로서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과거 남자 직원들이 맡았던 수도 검침업무가 이제는 상냥한 주부들이 맡으면서 “수도 검침원이 친절해 졌다”라는 시민들의 긍정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안산시는 수도검침 민간위탁 사업을 통해 행정의 신뢰도를 높이는 한 편 주부 일자리 창출 효과와 연간 3억7천만원의 인건비 절감은 물론 기존 업무 담당 공무원을 다른 업무에 순환배치하여 다양한 업무 접촉 및 각 부서 부족 인원을 일부 해소 하는 등 잉여인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안산시는 수돗물관리사와 담당 공무원간의 멘토제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속적으로 친절교육은 물론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수도검침이 어려운 다가구 주차장 상가 등에 PDA와 옥외검침시스템을 확대 도입하여 수돗물관리사의 검침 환경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여기에는 시민 여러분의 도움도 필요하겠지요. 수돗물관리사가 검침하기 쉽도록 평소 수도계량기 위에 쓰레기나 적치물은 치워 주시고, 수도계량기 덮개를 차량으로 막는 일, 대문 개방 등에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상하수도사업소에서는 주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맑은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끝으로 주황색 잠바를 입은 수돗물관리사를 만나신다면 반갑게 맞아 주십시오. 바로 여러분의 아내이자 엄마랍니다.

2012년 4월9일

신원남 안산시 상하수도사업소장

세이프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