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26 금 19:29
> 뉴스 > 알림/행사/출판 > 출판
     
‘주기자’ 2주 연속 1위 차지
예스24, 4월 2주 베스트셀러
2012년 04월 12일 (목) 15:47:52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예스24(www.yes24.com)는 주진우 기자의 권력과 부패에 관한 심층 추적 취재기 <주기자>가 2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고 4월12일 밝혔다.

이어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한 계단 상승하여 2위에 올랐으며 어린이 한문 학습서 <마법천자문 21>는 3위로 내려앉았다.

S&T그룹 최평규 회장의 카리스마 경영 스토리 <뜨거운 노래는 땅에 묻는다>가 지난주 처음 이름을 올린 후 11계단 급상승한 4위에 자리했다. 이어 김정운 교수의 <남자의 물건>이 5위에, 스튜어트 다이아몬드 교수의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는 6위를 차지했다.

금주는 스크린셀러의 인기가 돋보였던 한 주였다. 특히 영화 개봉을 3주나 앞둔 박범신의 <은교>가 두 계단 올라선 7위에 자리했으며 미야베 미유키의 <화차>도 16위를 차지하며 꾸준히 순위권에 머물렀다. 새로 순위권에 진입한 수잔 콜린스의 <헝거게임>이 19위에 첫 진입하며 영화예매 순위 5위와 함께 동반 인기를 증명했다.

이와 함께 금주에도 순위권 내의 경제서들이 눈에 많이 띈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의 저자 로버트 기요사키의 재테크책 <앞으로 10년,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가 8위를 유지했고 세계일주로 공정거래의 과정을 역추척한 코너 우드먼의 <나는 세계일주로 자본주의를 만났다>는 9위로 처음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던지는 한국 경제에 대한 경고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가 11위를 차지했고 행동경제학과 인지심리학의 바이블 대니얼 카너먼의 <생각에 관한 생각>이 15위에 진입하면서 경제서의 인기를 이어갔다.

건강한 인간관계의 심리를 담은 양창순 박사의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와 국내 1호 정리 컨설턴트 윤선현에게 배우는 <하루 15분 정리의 힘>이 나란이 13~14위를 차지했으며 에듀테이너 김정운의 재미학 <노는 만큼 성공한다>가 17위, 이어 동양사상의 절대지식과 인생을 살아가는 지혜를 담은 탄허 스님의 <탄허록>이 출간 첫 주에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지난주 처음으로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이재익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41>가 두 계단 상승하여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셜록 홈즈 단편선 01 - 보헤미아 스캔들>이 2위를, <은교>가 3위를 차지했으며 여기에 <헝거게임>도 7위에 첫 진입하며 스크린셀러의 인기에 박차를 가했다.

펄 벅이 들려주는 사랑과 인생의 지혜 <딸아, 너는 인생을 이렇게 살아라>가 지난주에 이어 4위를 지켰으며 김정운의 <남자의 물건>이 5위에, TV 다큐멘터리로 화제를 모았던 KBS 수요기획팀의 <하루 10분의 기적>이 6위에 진입했다. 이어 김어준 <내가 걸은 만큼만 내 인생이다>, 윤용호의 <마방여자>, <절대지식 세계고전>이 8~10위에 자리하며 순위권을 유지했다.

세이프투데이 김용관 기자(geosong39@safetoday.kr)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