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 토 12:00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벌초 ‘예초기 안전하게 사용하자!’
김기룡 함안소방서장
2012년 08월 09일 (목) 12:20:38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한 달여 남겨두고 한 집, 두 집을 시작으로 처서 전후인 세 번째 주말과 네 번째 주말이면 본격적인 벌초가 시작될 것 같다.

   
▲ 김기룡 함안소방서장
이 시기가 되면 벌초와 관련된 사고들이 많이 일어나는데 조상의 묘를 찾아 풀을 베는 등 조상을 섬기는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을 행함에 있어 끝마무리까지 아름다워야 함에도 그 끝마무리가 좋지 못한 경우가 많아 조상의 묘를 관리하는데 흠이되고 있다.

그렇기에 안전하고 보람찬 벌초를 위해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한 사례들을 살펴보고 사전 예방방법을 익혀 사고 없는 아름다운 벌초를 하는 것이 본인과 조상을 생각하는 바람직한 길이 아닌가한다.

먼저 벌초 시 많이 발생하는 예초기 관련 안전사고이다. 예초기의 날은 고속으로 회전하므로 매우 위험하며 순간의 방심이 신체부위 절단, 심지어 목숨을 잃는 큰 사고로 이어진다.

예초기를 사용함에 있어 장갑, 보호안경 등 안전장구를 반드시 착용하고 예초기 각 부분의 볼트와 너트, 칼날의 조임 등 부탁상태를 반드시 점검해야한다.

그리고 예초기를 사용하는 곳으로는 사람을 접근시키지 않아야한다. 안전사고 발생 시 대처요령은 칼날에 부딪힌 이물질이 눈에 들어갔을 경우 고개를 숙이고 눈을 깜박거려 이물질이 자연적으로 빠져나오게 한다. 칼날에 베이거나 절단되었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해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다음으로 예초기 사고에 못지않게 많이 발생하는 벌에 쏘인 사고이다. 산에는 일반 주택지나 시내보다 벌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 특히 지금이 벌들이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시기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법으로 벌을 자극하는 향수, 화장품은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벌초를 시작하기 전 긴 막대기 등으로 벌집이 있는지 확인 후 작업하는 것이 좋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용카드 등으로 피부를 밀어 벌침을 제거하고 얼음찜질을 하는 것이 좋으며 신체에 조그만 이상 징후라도 발견이 되면 즉시 119에 신고해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뱀에 물리는 사고이다. 뱀에 물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두꺼운 장화나 등산화를 꼭 착용하고 잡초가 많은 곳은 긴 막대기로 미리 헤치는 방법으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뱀에 물렸을 경우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하고 당황하지 말고 물린 부위에서 5~10cm 심장이 가까운 곳에 끈이나 고무줄, 손수건 등으로 묶어 독이 퍼지지 않게 묶어야하며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요즘 시중에는 예초기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아이디어 상품들이 많이 판매되고 있다. 비용이 조금 들지만 나와 가족의 안전과 행복을 생각하면 그 비용이 전혀 아깝지 않다.

기쁨과 보람으로 마쳐져야 할 벌초가 순간의 부주의로 사고라는 슬픔으로 얼룩지면 안 될 것이고 반드시 안전에 한 번 더 신경을 기울여 안전사고 없는 벌초를 하였으면 한다.

김기룡 함안소방서장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