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22:02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태풍 ‘콩레이’ 선제 대응 돌입
가을철 태풍 대비 선제적 대응체제 돌입
2013년 08월 29일 (목) 19:29:08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서울시는 제15호 태풍 ‘콩레이’ 북상에 대비해 재난취약시설을 사전 점검하는 등 선제적 대응체제에 들어갔다고 8월29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8월26일 발생한 소형태풍 ‘콩레이’는 8월28일 현재 중심기압 988hPa, 최대풍속 25m/s로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410km 해상에서 매시 15km 이하의 느린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 ‘콩레이’는 어는 8월31일 우리나라로 북상해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태풍의 이동진로 등 기상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에 영향을 줄 경우를 가정하여 취약시설 일제 점검, 관내 공사장의 안전사고 예방조치 지시 등 선제적 대응태세에 들어갔다.

우선 시는 지난 8월23일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및 급경사지, 노후 축대, 옹벽, 공사장 가시설, 타워 크레인 등 재해취약요소에 대해 자치구 및 재난부서에 사전점검을 실시토록 긴급지시했다.

또 서울이 제1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권에 들어가면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조기에 가동해 추가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지적사항이 적절하게 조치됐는지 여부를 재차 확인해 태풍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2010년 9월에 발생한 태풍 ‘곤파스’와 같이 가을철 태풍은 폭우보다 강풍에 의해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가로수 전도 등에 대비해 복구 장비 긴급동원 체계 및 전기, 가스, 통신, 상수도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한 협력체계도 미리 점검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호우․태풍 대비 시민행동요령을 새롭게 마련해 배포했다. 우선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여운광)에서 실시한 강풍에 의한 유리창 파손 실증시험 결과를 반영한 새로운 태풍 대비 행동요령을 배포해 시민들이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유리창에 테이프를 X자로 붙이거나,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것은 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테이프를 붙일 경우엔 유리가 강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창틀에 고정시켜야 한다.

또 태풍내습에 따른 강풍피해에 대비해 간판 및 노후건축물 등의 고정상태 등 안전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피해가 우려되면 관할 자치구나 119로 신속하게 신고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태풍이 동반한 폭우에 대비해 하천이나 계곡 출입을 자제하고, 저지대 침수취약가구 등에 보급한 자동수중펌프 가동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또 시민들 스스로도 사전에 물막이판을 설치하는 등 피해예방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