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20:00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봄아 갈려거든 가거라”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정완택
2015년 03월 27일 (금) 08:25:04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정완택
“이산 저산 꽃이 피니 분명한 봄이로구나! 봄은 찾아 왔건마는 세상사 쓸쓸하더라. 왔다갈 줄 아는 봄을 반겨 헌들 쓸데 있나? 봄아 왔다가 갈려거든 가거라. 여름이 되면 녹음방초 승화시라.”

판소리 사철가 중 처음부분의 일부를 옮겨보았다. 왠 사철가 타령이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솔직한 제 마음 한구석에는 봄이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실이다.

매화와 산수유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완연한 봄으로 계절이 바뀌면서 농부들의 손길도 바빠진다. 여러 꽃들이 피어나면서 화려하게 생동하는 계절이지만 야누스처럼 어두운 모습도 자리한다. 연일 발생하는 화재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늘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봄 불은 여우 불’이라는 속담이 있다. 봄바람 속에서 거의 연일 건조특보가 발령되는 건조한 날씨로 마른 나뭇가지나 잎들에 여우가 사방에 나타나듯 여기저기서 불이 나기 쉽다는 뜻일 것이다. 

이시기에 소방관서에는 계절의 분위기와는 반대로 긴장감이 맴돌고, 소방관들은 화재출동으로 숨 돌릴 틈을 찾기 어렵게 된다. 화기를 많이 취급하는 겨울철에 화재가 많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은 3~5월에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국민안전처가 최근 5년간 봄철에 발생한 전국 화재현황 분석결과 1년간 화재의 30%가 넘었으며 1일 평균 138건의 화재로 6.5명의 인명피해와 10억1800만원의 재산피해가 있었다.

봄철 화재의 대부분은 영농 철이 시작되면서 농사부산물 쓰레기와 논밭두렁 태우기로 발생하고 있다. 인접한 산이나 비닐하우스, 축사, 주택, 공장 등으로 번져 재산피해와 인명피해를 겪게 된다.
 
전북도 내에는 올해 3월1일부터 17일까지 208건의 화재로 1일 12건 이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논밭두렁 태우기 등의 화재로 인명이나 재산피해를 당한 화재만 매일 4건 이상 발생하고 있는데 일반화재로 확대한 경우만 보더라도 3월2일에는 군산에서 논두렁을 태우다 공장이 불탔고, 3월4일에는 익산 망성면에서 전선보호관과 건물이, 3월7일에는 익산 춘포면에서 과수원창고가 불탔으며, 3월16일에는 임실군 오수에서 70대의 농부가 논두렁을 태우다 양계장으로 번져 급하게 진화하다가 사망하고 양계장에 있던 2명이 부상했으며, 완주 삼례에서도 50대의 농부가 농산물쓰레기를 소각하다가 사망했으며,​ 3월17일에는 정읍 태인면에서 소나무 600주가 소실됐다. 3월9일에 완주 상관에서 1ha가 넘는 피해의 산불이 있었다.

작년 4월16일 진도의 세월호 침몰사고를 계기로 우리나라는 재난사고의 후진국에서 탈피해 국가의 경제수준과 OECD 회원국으로서의 국격에 맞는 재난사고로부터 안전한 틀을 구축하겠다고 다짐했다.

재난사고로부터 안전한 나라가 되는 길은 국가차원의 정책적 의지와 함께 국민개개인이 재난과 사고의 요인을 생각하면서 위험과 안전의 길목에서 안전의 길을 선택할 때 가능할 것이다.

생동하는 봄을 신나게 즐길 것이냐, 아니면 화재의 위험을 당할 것이냐의 선택도 바로 우리에게 달려 있다. 연일 발생하는 봄철화재도 위험성을 인식하고 안전을 실천한다면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간단한 화재 예방 수칙을 제대로 지키고 실천하는 것만으로도 화재 없는 상쾌한 봄기운을 느끼며 안전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봄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제부터라도 논밭두렁과 농사부산물을 태우지 않고, 산림인접지역 등 야외에서는 취사나 불을 피우는 행위를 중지하고 부득이한 경우는 소방관서에 연락해 대책을 세워놓는 다면 봄을 상쾌하게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농촌진흥청의 발표에서도 논두렁을 태운 미세동물을 조사한 결과 해충은 11%만 죽는 반면 거미 등 해충의 천적은 89%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나 방충에 있어서는 역효과라고 한다.

우리가 논밭두렁 태우기를 하지 않고, 차량을 주차할 때는 소방차가 통행할 수 있는지 확인하면서 운전할 때도 소방차에게 우측 가장자리로 길을 양보하는 행동이 생활화될 때 세월호사고 이후 국민다짐인 사고와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며, 녹음방초 승화 시까지는 봄을 반기면서 사철가 한 대목을 신나게 읊어 볼 수 있을 것이다.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정완택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