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8 일 22:13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경기도, 양돈농가 대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사
도내 80개 대학 중 ASF 발생국 유학생 9098명 대상
2019년 07월 15일 (월) 07:05:31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해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현황.hwp (1183744 Byte)

최근 중국, 베트남에 이어 올해 5월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 확산 중인 가운데, 경기도가 7월15일부터 오는 8월10일까지 도내 전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일제 정밀검사’를 확대 추진한다고 7월15일 밝혔다.

이번 확대 검사는 ASF의 국내 유입을 완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이전에 정밀검사를 완료한 농장 687개소를 제외한 도내 1321개 농가가 대상이다.

앞서 도는 북한 ASF발생과 관련, 특별관리지역인 접경지역 7개 시군의 양동논가, 남은음식물 급여농가, 방목농장, 밀집사육단지를 대상으로 돼지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 두수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또 불법 수입축산물의 유통·판매 차단을 위해 외국인 밀집지역 13개소를 대상으로 교육·홍보활동을 전개하고, 방역수칙 홍보물을 제작해 도내 양돈농장 및 양돈협회, 발병국 방문 여행객 등을 대상으로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 등 방역안전수칙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ASF의 주 감염경로인 불법수입축산물이 국경을 넘나들지 않게 하고, 정식 가공품이 아닌 것을 공항·항만 등을 통해 반입하는 것을 경계해야한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외국 출신 근로자 및 거주자뿐만 아니라 도내 80개 대학에 교육중인 유학생 1만4167명 중 ASF 발생국 외국인유학생 9098명을 대상으로 ASF 예방관리 교육을 추진한다.

우편이나 공항·항만 등을 통해 불법수입축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을 실시하고, 국내 반입할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는 내용을 강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 베트남어 등으로 제작한 다국어 홍보물, 현수막, 전광판 등 각종 ASF 홍보 인프라를 시군과 공유해 시너지 효과를 도모할 방침이다.

경기도청 임효선 동물방역위생과장은 “ASF가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축산농장 등 관계자들의 적극적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ASF 발생 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외국인 등은 불법수입축산물 반입금지를 철저하게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ASF는 돼지에만 발생되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아직 백신이 없어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 중이다. 이 병에 걸리면 고열과 함께 몸이 푸르게 변하거나 비틀거리는 증상이 나타나며, 급성의 경우 며칠 만에 폐사하는 등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