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7 토 20:00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전북소방, 하트세이버 인증서 수여식 개최
소방공무원 17명, 일반인 5명 등 하트세이버 인증
2019년 08월 14일 (수) 06:33:50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8월13일 오전 11시 도청 3층 중회의실에서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한 일반인과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하트, 브레인, 트라우마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하트세이버는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 등을 실시해 소생 사람, 브레인 세이버는 급성뇌졸중 환자를 신속·정확하게 평가 및 이송해 후유증 최소화에 기여한 사람, 트라우마 세이버는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적정한 응급처치로 생명 유지 및 장애율 저감에 기여한 사람이다.

행사는 수상자와 가족 등 총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공무원과 일반인 등 22명에게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하트세이버 배지와 인증서를 수여했다.

수상자는 소방공무원 17명, 일반인 5명을 포함한 22명이 수여받았다.

   

특히 이번 수여식에는 급성뇌졸중 환자를 신속·정확하게 이송해 후유증을 크게 줄인 브레인 세이버와 중증외상환자에게 적정한 처치를 해 생존율을 높이는 트라우마 세이버 인증서가 처음으로 수여됐다.

이번 수여식 행사에는 가정 내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아버지의 생명을 지킨 군인과, 음식점 내에서 갑자기 쓰러져 심정지가 발생한 도민을 살린 신규소방관 등 5명으로 일반인 하트세이버가 탄생했다.

소생 사례로는 지난 1월 전주 모 음식점 내에서 의식을 잃은 심정지 환자 34세 시모씨에게 구급대원들과 신규임용 실습중인 소방관이 적극적인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올해 소방관으로 임용된 박세하씨는 “신규임용 실습중 선배님들께 배운 심폐소생술이 생명을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도민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전라북도 소방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트라우마 세이버의 첫 사례로는 작년 5월, 차 대 차 교통사고 로 큰 부상을 입은 임모씨(43)가 혈압이 낮고 복통을 심하게 호소하는 등 복강 내 장기파열이 의심되어 수액처치와 중증외상 치료에 적합한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 환자의 생명보호에 크게 기여한 구급대원을 트라우마 세이버로 지정했다.

트라우마 세이버 1호로 선정된 소방관 고영아씨는 “전북 지역 최초 트라우마 세이버 1호가 돼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생명을 구하며 전라북도 구급대원의 명예를 드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는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만들기를 도정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도에서는 앞으로도 구급대원들에게 지속적인 교육과 훈련을 실시하고 찾아가는 생활 안전 교육을 통해 도민에게 심폐소생술을 널리 보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트세이버는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에 놓인 환자를 심폐소생술 등으로 소생시키는데 기여한 구급대원과 도민에게 인증서를 수여하는 제도로 병원도착 전 환자가 심전도 및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에 도착 후 72시간 생존해야 받을 수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