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08:01
> 뉴스 > 뉴스 > 건설/자동차
     
“소방차 진입 어려운 곳, 1011곳 달해”
이재정 의원 “진입 곤란 전통지장 138곳”
2019년 09월 20일 (금) 10:27:26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이재정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비례대표, 안양시 동안구 을, 지역위원장)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소방차 진입불가 및 곤란구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화재상황에서 소방차 진입이 불가하거나 곤란한 곳이 전국 1011개소에 달하며 이들 구간의 총 길이만 457km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월20일 밝혔다.

소방차 진입곤란지역은 도로 폭 3m 이상의 도로(길) 중 이동불가능한 장애물로 인해 소방차 진입곤란 구간이 100m 이상인 지역 및 기타 상습주차(장애물)로 인해 상시 소방차 진입 및 활동에 장애를 초래하는 장소이다.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은 폭 2m 이하 도로(길) 또는 이동불가능한 장애물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불가한 구간이 100m 이상인 장소를 말한다.

올해 상반기를 기준으로 소방차 진입불가․곤란구간은 총 1011개소로 주거지역이 713개소로 전체의 70%를 차지했으며 상업지역(223곳), 농어촌산간(51곳) 등의 순이었으며 진입불가․곤란구간의 총 길이는 457.7km나 되는 상황이다.

소방차 진입불가․곤란구간에 대비한 비상소화장치의 설치율 또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다. 전체 1011개소 중 비상소화장치가 설치된 지역은 단 609개소에 불과해 설치율은 60.2%에 불과한 상황이다.

지역별 진입불가․곤란구간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299개소)이었으며 부산(57개소), 인천(50개소)이 뒤를 이었고 비상소화장치 설치율이 낮은 지역은 경남이 25%로 가장 낮았으며 부산(33.9%), 창원(40%) 순으로 나타났다.

또 다수의 시민이 왕래하는 전통시장의 소방차 진입곤란구간의 경우 2019년 6월 현재 138개소 중 서울이 50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22개소), 경기(13개소), 대구(13개소)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의원은 “정부와 지자체가 소방차 진입 곤란지역을 정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전국 1011개소가 안전에 취약한 현실”이라며 “소방통로 확보 및 비상소화장치 완비로 화재 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